[코로나19]충청권 해외입국 감염자와 집단발병 여파 여전

대전 확진자 2명 발생… 해외입국자 1명, 기존 확진자 접촉자 1명
충북 영동 첫 확진자 지인검사 전원 음성…지역사회 '깜깜이' 우려
방대본 "국내 확산 속도는 줄었지만 방역 수칙 준수 중요" 강조해

김소희 기자

김소희 기자

  • 승인 2020-07-14 18:03
  • 수정 2020-07-14 18:03

신문게재 2020-07-15 1면

PYH2020071014000005400_P4
대전을 비롯해 충청권에서 해외입국 감염자와 집단발병 여파가 이어지고 있다.

대전에서는 해외입국자와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이력이 있는 사람이 확진 판정을 받아 방역당국이 예의주시하고 있다.

14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대전지역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 2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는 161명이 됐다.

160번은 해외유입 확진자로, 동구 자양동에 거주하는 20대 남성이다. 우송대 유학생으로 우즈베키스탄에서 지난 11일 입국했다. 무증상이었으나 자가격리 중이던 13일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총 누적 확진자 161명 중 해외 입국 확진자는 모두 17명이 됐다.

161번 확진자는 유성구 봉명동에 거주하는 60대다. 공사 현장 노무직으로 142번 확진자(건설현상 사무소장)와 연관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142번 확진자와는 직접 접촉 사실은 없으나 컨테이너 내에서 접촉한 것으로 추정했다. 지난 4일 기침, 인후통 등의 증상을 호소했으며 앞서 13일 건양대병원에서 검체를 채취한 뒤 1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충남대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을 예정이며, 밀접접촉자인 가족 2명과 직원 3명은 검사 및 자가격리한 결과 직원 2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3명에 대해서는 검사 예정이다. 시는 현재 이동 동선을 파악하는 등의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충북에서는 지난 13일 확진 판정을 받은 영동 첫 확진자(충북 70번)를 놓고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영동 첫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를 모두 조사했지만 특이점이 발견되지 않고 있어서다. 해당 확진자와 관련해 278명을 진단검사 한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이 났다. 지인을 통한 감염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하지만 지인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데다 외출이 잦지 않고 타지역 방문 이력이 없기에 지역사회가 모르는 깜깜이 환자가 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영동 방역당국은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적용해 강화된 방역 활동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전국적으로도 신규 확진자 수가 줄어들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방대본) 14일 0시 기준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33명 늘어 누적 1만 3512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가 30명대를 보인 것은 지난 11일(35명) 이후 사흘만이다. 이에 방역당국은 국내 확산 속도는 조금씩 통제가 되고 있다고 판단했지만, 전 세계적으로는 확산세가 더욱 가팔라지고 있어 방역 수칙 준수를 다시금 강조했다.

권준옥 방대본 부본부장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국내 상황만을 보면 지역별로 확산 속도가 조금씩은 통제되거나 관리되고 있다"며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개인위생을 통해 유행 규모를 억제하면서 관리해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14일 오후 6시 기준) 대전을 제외한 세종, 충남, 충북에서는 새로운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로써 충청권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대전 161명, 세종 50명, 충남 185명, 충북 70명으로 총 466명이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