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220만 충남도민 염원 뭉쳤다

가로림만서 결의대회 개최… 양승조 지사, 어업인 등 150여 명 참석

김흥수 기자

김흥수 기자

  • 승인 2020-07-15 17:04
  • 수정 2020-07-15 17:12

신문게재 2020-07-16 1면

20200715_7151
충남도는 15일 서산 중리 어촌체험마을에서 양승조 충남지사와 맹정호 서산시장, 가세로 태안군수 등 지역민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충남도 제공
가로림만을 국가해양정원으로 조성하기 위한 220만 충남도민들의 의지가 한곳에 뭉쳤다.

도는 15일 서산 중리 어촌체험마을에서 양승조 지사와 맹정호 서산시장, 가세로 태안군수, 어업인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_7095
충남도는 15일 서산 중리 어촌체험마을에서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충남도 제공
이번 결의대회는 ▲가로림만 생태 자원의 중요성 홍보 ▲해양정원 조성 국민적 공감대 확산 ▲성공적인 국가사업화 발판 마련 ▲220만 도민의 염원을 안팎에 알리기 위해 마련했다.

참석자들은 결의문을 통해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사업은 조력발전소 건설 추진에 따른 주민 간 반목과 갈등, 허베이스피리트호 원유 유출 사고 피해 등과 같은 충남 서해안의 상처를 치유해 줄 유일한 대안"이라고 말했다. 이어 "220만 충남도민은 지난해 우리 도를 방문해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을 약속하던 대통령의 모습을 기억하고 있다"며 "도민들은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을 통해 가로림만의 건강한 해양 환경을 지키고, 수산자원이 회복되며, 가로림만이 치유와 화합의 공간으로 탈바꿈 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결의했다.

또 "국민에게 해양의 가치를 재인식하게 하며, '자연과 사람', '보전과 이용'의 조화로움을 실현하고 널리 알리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며 "지역 주민들이 스스로 참여하고 보전하면서 미래 세대에도 깨끗하고 훌륭한 가로림만을 돌려주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 지사는 대회사를 통해 "가로림만은 많은 분들의 노력으로 해양정원 조성이라는 시대적 비전 아래 청정 환경과 공존의 대명사로 새롭게 탈바꿈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중앙정부와 지역사회 등 다양한 주체와 함께 가로림만 해양정원의 밑그림을 새롭게 그리고 실현해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도 대선 공약을 통해 이를 뒷받침 했고, 작년 10월에는 직접 충남을 방문해 환경과 경제가 공존하는 해양신산업의 미래를 약속했다"며 "앞으로 충남도는 온 국민의 자원인 가로림만이 자연과 인간, 바다와 땅을 하나로 잇는 명품 생태공간으로 탄생할 수 있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결의문 낭독 이후 도민들이 직접 참여한 가운데 '깨끗한 가로림만 만들기' 연안 정화 활동도 진행해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한편, 가로림만 해양정원은 세계 5대 갯벌에 속하며 국내 최초·최대 해양생물보호구역인 가로림만을 자연과 인간, 바다와 생명이 어우러진 글로벌 해양생태관광 거점으로 만들기 위한, 도의 충남형 해양신산업 역점 과제 중 하나다. 이 사업은 지난해 기본계획 수립 후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에 선정돼 현재 예타가 진행되고 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