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 아파트 매매가 상승세 꾸준

대전 0.20% 세종 0.97%
전세가도 상승세 유지

김성현 기자

김성현 기자

  • 승인 2020-07-24 10:07
  • 수정 2020-07-24 10:07
24일 아파트 매매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대전지역 아파트값 상승세가 꾸준하다.

세종 또한 여전한 상승세를 보이고는 있으나, 상승폭은 축소됐다.

한국감정원(원장 김학규)이 2020년 7월 3주(7.20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매매가격은 0.12% 상승, 전세가격은 0.14% 상승했다. 이번 조사에는 지난 22일에 발표된 '2020년 세법개정안'이(종합부동산세율 인상 등) 반영되지 않았다.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 대비 상승폭이 축소됐다. 수도권(0.16%→0.13%) 및 서울(0.09%→0.06%)은 상승폭 축소, 지방(0.13%→0.12%)도 상승폭이 축소됐다.

시·도별로는 세종(0.97%), 충남(0.24%), 대전(0.20%), 경기(0.19%), 울산(0.18%), 대구(0.13%), 강원(0.12%), 경남(0.11%), 경북(0.08%), 서울(0.06%) 등은 상승, 제주(-0.05%)는 하락했다.

대전의 경우 유성구(0.26%)는 정주여건 양호한 관평·전민·하기동 위주로, 서구(0.23%)는 관저·도안동 대단지 및 그간 저평가된 단지 위주로, 대덕구(0.18%)는 재건축 영향이 있는 읍내·신대동 위주로 상승했다.

세종(+1.46% → +0.97%)의 경우 행정수도 완성 기대감과 교통망 확충(BRT 노선 추가) 등으로 상승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고운·아름동과 한솔동 첫마을 위주로 상승세를 보였다.

24일 전세
대전과 세종 전세가 또한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전국 주간 아파트 전세가격은 지난주 상승폭을 유지했다. 수도권(0.16%→0.16%)은 상승폭 동일, 서울(0.13%→0.12%)은 상승폭 축소, 지방(0.12%→0.13%)은 상승폭이 확대됐다.

시도별로 살펴보면 세종(0.99%), 울산(0.54%), 대전(0.35%), 경기(0.20%), 충남(0.18%), 충북(0.13%), 서울(0.12%), 경남(0.09%), 인천(0.07%), 강원(0.06%) 등은 상승, 제주(-0.08%)는 하락했다.

세종의 경우 충남대병원 개원과 BRT보조노선 추진 등 기반시설 확충 기대감이 있는 가운데 행복도시 내 새롬·보람동 등 주요단지 위주로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