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송강호의 국밥, 하정우의 감자에는 이유가 있다… '불현듯, 영화의 맛'

이주익 지음│계단

박새롬 기자

박새롬 기자

  • 승인 2020-07-31 07:00
  • 수정 2020-07-31 07:00
불현듯영화의맛
 계단 제공
불현듯, 영화의 맛

이주익 지음│계단



배우 하정우를 포털 사이트에 검색하면 연관 검색어로 '김 먹방'이 나온다. 영화 '황해'에서 보여준 연기 덕분이다. 그는 그 영화에서 김 말고도 어묵, 라면, 소시지, 보신탕 등 다양한 음식을 참으로 맛있게 먹었는데, 한밤중 빈집에 몰래 들어가 감자를 쪄먹는 장면도 나온다. 며칠을 쫓긴 후에 먹는 감자는 영화와 맛깔나게 어우러졌다.

모든 상황에 그에 맞는 음식이 있듯 영화에도 딱 맞는 음식이 있다. 잘 만든 영화에는 그에 꼭 맞는 '먹는 장면'이 적어도 하나는 나온다. <강철비>에서는 남과 북의 '철우'가 한 사람은 비빔국수, 다른 한 사람은 잔치국수를 먹는다. 남쪽이 비빔국수, 북쪽이 잔치국수다. 왠지 이유없이 다른 메뉴를 먹는 건 아닐 것 같다.

영화는 상상력의 산물인 만큼 영화 속 음식 설정은 인물과 상황에 대한 이해와 애정, 그리고 음식에 대한 지식과 경험이 있어야 가능하다. 바로 이런 영화 보는 맛을 『불현듯, 영화의 맛』의 저자 이주익은 누구보다 예민하게 끄집어내 영화처럼 생생하게 들려준다. 영화 <만추>의 제작자인 그가 다양한 국가의 영화인들과 함께한 경험, 오랜 외국 생활 속 배움을 바탕으로 차려주는 영화와 역사, 문화의 만찬이다.

22개의 영화와 그 영화 속 음식 이야기가 책 안에 푸짐하게 펼쳐진다. 지친 마음을 따뜻하게 위로하는 <변호인> 속 국밥, 화려하지만 고독한 왕의 수라상을 보여준 <광해>, <올드보이>의 오대수가 15년 동안 먹은 군만두, 이탈리아 요리의 매력과 총의 하모니를 보여주는 <대부>, 체 게바라와 함께 혁명을 맛볼 수 있는 <모터사이클 다이어리> 등 쟁쟁한 출연진이다.

작품을 따라 독자들은 한국, 중국, 일본, 세 나라의 만두 삼국지가 어떤 양상으로 펼쳐지는지도 알아보고, 세계 최고라고 자랑하는 중국 음식이 미국으로 건너가 야근하며 고픈 배나 채우는 배달 음식이 된 사연도 살펴보게 된다. <블레이드 러너>에서 해리슨 포드가 먹던 포장마차의 아시안 누들은 30년이 지난 지금 낯설지 않은 현실 메뉴다. 주인공이 웃고 울고 질투하며 서럽게 먹던 음식의 맛과 사연이 글을 타고 실감 나게 다가온다.
박새롬 기자 onoino@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