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불어난 지하차도 건너던 70대 숨져

이현제 기자

이현제 기자

  • 승인 2020-07-31 09:47
  • 수정 2020-07-31 09:50
2020073001010017924
30일 대전에 쏟아진 폭우로 두 번째 사망자가 발생했다.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30일 오후 5시께 동구 판암동 소정지하차도를 지나던 70대 남성이 숨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에 구조됐으나 심정지 상태로 심폐소생술 하며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8시 20분께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지하차도는 물에 불어난 상태로 진입 금지 상태였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수사 중이다.

이로써 이번 폭우로 대전에서만 사망자가 2명 발생했다.

대전 서구 정림동 코스모스아파트에서 침수된 집 안에서 50대 남성이 익사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