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한 리서치 기관 조사결과 10명중 8명 '홈트' 경험
해외에서는 이미 인기 산업으로 발전 중
과학기술력 살려 헬스케어의 한 일환으로 발전시켜야

신가람 기자

신가람 기자

  • 승인 2020-08-03 16:27

신문게재 2020-08-04 2면

PYH2020052801300001300_P4
  사진=연합뉴스 제공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대전시가 과학도시 강점을 살려 비대면 스포츠 사업 등 헬스케어 산업 육성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코로나19 사태를 거치면서 운동문화가 기존 오프라인에서 집에서 나 홀로 체력을 단련하는 홈트레이닝 형태로 급속히 옮아가고 있기 때문이다.

지역 체육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연구개발 메카인 대덕특구를 보유한 대전 과학특화도시라는 특성과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만큼 이에 따라 국내 헬스케어 산업 육성에 관해 선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바이오, 제약 등의 의료 산업뿐만 아니라 비대면 스포츠 산업, E스포츠 등 과학과 연계한 스포츠산업은 현재 '블루오션'이라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지난 4월 롯데 멤버스에서 리서치 플랫폼 라임을 통해 이틀간에 걸쳐 20대 이상 남녀 16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10명 중 8명이 홈 트레이닝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78.1%는 집에서 운동을 해본 적이 있다고 답했고 이 가운데 주 1회 이상 운동하는 사람의 비중도 80.3%에 달했다.

지역 체육계 관계자는 "코로나 19로 인해 외출에 제한이 생기고 최근에는 비 소식도 잦아 집에서 혼자 운동하는 소위 '홈트족'이 늘어났다"며 "이런 운동문화가 해외에서는 이미 큰 산업으로 발전이 돼서 국가 정책에 반영이 되고 예산이 확보되는데 아직 국내에서는 예산 분배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대전시를 포함한 시 체육회도 이러한 비대면 스포츠 산업의 중요성을 미리 인지해 유튜브 운동 강좌 등을 개설했다.

하지만 개설된 강좌가 지난 3개월 동안 10강좌에 불과하고 조회 수도 수십 건밖에 안 되는 등 비대면 스포츠 산업 육성을 위한 발걸음이 더딘 상황이다.

대전시 체육회 관계자는 "코로나 19가 본격적으로 퍼지기 전부터 유튜브 강좌 등 공격적인 비대면 스포츠 산업 육성을 진행했다"며 "초기에는 반응을 얻었지만, 최근 코로나 19가 수그러들면서 유튜브 강좌도 잠잠해졌지만, 앞으로 지속해서 마케팅 쪽으로 논의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헬스케어'라는 기본적 의미는 전반적인 의료서비스의 건강관리 사업을 일컫지만, 그만큼 건강관리에 스포츠의 역할도 필수적인 만큼 헬스케어 산업과 결합한 스포츠산업 역할의 중요성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정문현 충남대 스포츠과학과 교수는 "지역 내에서 첨단 산업 등 과학특화도시에 대한 건설을 끊임없이 논의하고 추진하지만, 정작 과학과 스포츠가 연관된 사업은 하나도 없다"며 "경제성이 떨어지는 등 복합적인 이유가 있겠지만, 지역 내에서 남다른 기술력을 가지고 있는 만큼 비대면 스포츠산업도 미래산업의 선도 분야로 받아들인다면 지역 경제에도 큰 영향력을 끼칠 것으로 전망한다"고 전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