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원 출입 제한' 에너지연 시설 노동자 6명 집단해고 논란

지난달 31일 자… 즉시퇴거·출입금지 통보
노동시간 놓고 노사 간 의견차 평행선
"노동자 길들이기 위해 괴롭히는 것"

임효인 기자

임효인 기자

  • 승인 2020-08-03 17:30

신문게재 2020-08-04 5면

KakaoTalk_20200803_160400372
3일 오전 전국공공연구노조 조합원이 대전 유성구에 위치한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정문 앞에서 열린 시설관리 비정규직 노동자 집단해고 규탄 긴급 기자회견 중 구호를 외치고 있다. 임효인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이하 에너지연)의 정규직 전환 대상 비정규직 시설 노동자들이 하루아침에 일자리를 잃게 됐다. 용역업체와의 재계약이 불발된 게 표면적 이유지만 노동자들은 정규직 전환 방식을 놓고 노동자 길들이기를 위한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예상된다.

3일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이하 연구노조)은 대전 유성구에 위치한 에너지연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를 집단해고한 연구원을 규탄했다. 연구노조는 시설 노동자의 현장 복귀와 정부 가이드라인에 따른 공정하고 객관적인 정규직 전환 협의를 시작하라고 주문했다.

연구노조에 따르면 에너지연은 지난달 31일 자로 전기·기계 등 시설관리 노동자 6명을 해고했다. 이날 오후 4시 50분께 사측은 '새로운 용역계약을 체결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시설 노동자에게 과업종료 즉시 퇴거와 연구원 출입 제한을 통보했다.

노조는 공고문 확인 후 사측과 면담을 통해 일단 고용을 유지하고 새 용역 계약이 체결하면 소급할 것을 제안했지만 사측은 불가능하다는 답변으로 맞섰다.

당초 에너지연과 용역 계약을 맺었던 A업체는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후 새 업체를 구하는 1달가량 계약을 연장하고 손을 뗐다. 과업지시서에 있는 노동 시간을 놓고 노동자와의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다. A업체 관계자는 "과업지시서에 명시된 근로 시간을 지키지 못해 경고를 받기도 했는데 노조와 의견을 합의하지 못해 더 이상 진행하기가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연구원측은 냉난방기 가동을 위해 오전 6시부터 업무를 시작할 것을 과업지시서에 담았지만 노동자들은 근무시간의 현실적 변경과 이에 따른 시간 외 수당 등을 놓고 사측과의 협의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KakaoTalk_20200803_160401936
기자회견 후 원장실이 있는 건물에 진입해 규탄 목소리를 내고 있는 연구노조 조합원들.
이상재 공공운수노조 대전충남본부장은 이날 기자회견서 규탄 발언을 통해 "어떻게 하루아침에 6명을 집단해고할 수가 있냐"며 "공공기관이 법을 무시하고 법 위에 서서 노동자를 괴롭히고 있다. 노동자를 길들이기 위해 괴롭히는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연구노조는 기자회견 후 김종남 원장을 만나 요구 사항을 전달하기도 했다.

에너지연 관계자는 "현재 용역 노동자에게 근로를 제공받는 법규나 구조상 고용단절 없이 사태 해결할 수 있으면 좋겠는데 현재로선 방법이 없다"며 "법적 가능한 범위 안에서 검토해 빠르게 용역 업체 계약에 나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