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논산독서협회 주관, 5일 저녁 7시 논산시네마 5관
조 감독과 배우, 촬영 에피소드 등 영화 관련 소개

장병일 기자

장병일 기자

  • 승인 2020-08-05 00:03
KakaoTalk_20200728_143401853
매월 2회 수요일 진행되는 논산독서협회 8월 첫 인문학 모임은 영화 ‘소리꾼’을 단체로 관람한 뒤 조 감독과 함께 참석한 배우 1명과 촬영 에피소드 등 영화에 대한 다양한 내용을 듣는 뜻깊은 시간을 갖는다.
영화 ‘소리꾼’ 극장, TV VOD 동시개봉 기념 이벤트인 ‘조정래 감독이 간다’ 행사가 5일 저녁 7시 논산시네마 5관서 진행된다.

이번 이벤트는 50명 이상이 모여 극장 단체관람 시 조정래 감독과 배우(일정가능시)가 참가하는 특별행사다.

논산독서협회가 주관하는 이날 행사는 건양대인문도시사업단 단장인 서민규 교수가 조 감독과 친분이 있어 이뤄지게 됐다.

매월 2회 수요일 진행되는 논산독서협회 8월 첫 인문학 모임은 영화 ‘소리꾼’을 단체로 관람한 뒤 조 감독과 함께 참석한 배우 1명과 촬영 에피소드 등 영화에 대한 다양한 내용을 듣는 뜻깊은 시간을 갖는다.

논산독서협회 영화 소리꾼 상영
지난 7월 1일 개봉한 영화 ‘소리꾼’은 한국적 뮤지컬 판소리를 전면에 내세운 영화로 조정래 감독이 연출했으며 국악인 겸 배우 이봉근과 연기파 배우 이유리, 김동완이 출연했다.
지난 7월 1일 개봉한 영화 ‘소리꾼’은 한국적 뮤지컬 판소리를 전면에 내세운 영화로 조정래 감독이 연출했으며 국악인 겸 배우 이봉근과 연기파 배우 이유리, 김동완이 출연했다.

민초들의 삶과 소리, 가족의 소중함이 담겨 있는 이 영화는 국내 최초 ‘판소리 뮤지컬’이라는 장르적 신선함을 무기로 한국인의 심장을 저격할만한 전통과 흥을 담아내려 노력했다.

또 소리꾼들의 희로애락을 아름다운 가락으로 빚어냈고, 익숙하지만 낯선 판소리를 전면에 내세웠다. 이 때문에 ‘소리꾼’ 역시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판소리의 스토리 흐름을 고스란히 따른다. 권선징악은 명확하지만, 상업영화로서 재미는 다소 미흡하다. 그 아쉬움을 감동과 진정성으로 채웠다는 평이다.

조 감독은 중앙대 영화학과를 졸업하고 2017년 일본 위안부 피해자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귀향’으로 데뷔했다. 당시 약 358만 관객을 동원해 큰 화제가 됐으며 53회 대종상 신인 감독상 수상, 36회 황금 촬영상 신인 감독상 등을 수상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