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능부터 감독관 좌석 도입될까?

교육부, 시도교육청에 감독관석 의견 물어
전국적으로 교사노조 등 성명서 발표
교사 추가 배치 어려워 어렵단 의견도

이현제 기자

이현제 기자

  • 승인 2020-08-05 17:46

신문게재 2020-08-06 5면

clip20200805162047
2021학년도 수학능력시험 감독관 좌석 적용 여부에 이목에 쏠리고 있다. 그동안 수능 감독관들이 실신하는 등 수차례 고통을 호소해왔으나 감독관 좌석 도입은 차일피일 미뤄져 왔다.

올해는 상황이 조금 다르다. 교사를 중심으로 수능시험 감독관석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해마다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교육부가 처음으로 각 시도교육청에 감독관석에 대한 의견 수렴을 시작해 빠르면 올해 적용 여부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현재 전국적으로 대전, 세종과 충북, 울산, 제주에서는 교육부와 해당 교육청에 수능 감독관석 제공을 촉구하는 성명서가 제출되고 있다.

5일 대전교사노동조합은 대전교육청에 교육부에 제출할 '교육부 수능 감독관석 의견 수렴'에 따른 답변서를 요청했다.

대전교사노동조합 이윤경 위원장은 "지난해 교육부가 (감독관석이) 국민정서에 반한다는 얼토당토않은 말로 적용을 미뤘지만, 올해는 긍정적인 검토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변서 요청 이유를 전해왔다.

수능 감독관석 도입과 관련해 주로 찬성 의견이 제시되고 있지만, 당장 올해부터 도입되기는 어렵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감독관석 도입은 감독관 수를 증가하는 것과 병행돼야 하는데 올해는 경우 코로나19 여파로 시험실까지 늘어 감독관 추가 배치는 한계가 있다는 이유다.

교육계 관계자는 "하루 평균 240분에서 370분까지 되는 시간을 정자세로 서서 감독해야 하는 고충은 이해한다. 마스크 쓰고 시험 보는 등 올 수능에서 어려운 환경에 있는 것은 교사나 학생들도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대전교육청은 교육부에 7일까지 수능 감독관석 의견서를 제출할 예정이고, 교사노조에는 10일까지 답변 내용 공개한다고 밝혔다.

대전교육청 관계자는 "대부분 시도교육청에서 (수능 감독관석에 대해) 긍정적인 답변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의자 종류나 규격 등 학생이나 학부모들의 의견 수렴해야 하는 부분 등 많은 과정이 남았다"고 답했다.

한편, 2021학년도 수학능력시험은 한 시험실 최대 28명에서 24명으로 수용인원이 줄어 대전에서만 시험실이 100여 개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