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역 서광장, '시민 공간'기능 회복시킨다

대전시, 광장기능 회복 방안 연구 용역 진행 중
기존 공간 나눠지며 광장 기능 약해져... 선상주차장 입체화 등 추진

이상문 기자

이상문 기자

  • 승인 2020-08-05 17:31

신문게재 2020-08-06 1면

2019061601001313900057691
자료사진
전국적으로 유명한 광장이었던 대전역 서광장이 '시민들의 공간' 기능을 회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5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세종연구원은 지난 4월부터 대전역 서광장 광장기능 회복 방안 마련을 위한 정책 연구를 진행 중이다. 해당 연구는 이달 안으로 마무리될 전망이다. 연구 용역이 완료되면 시는 철도시설공단 등 관련 기관과 협의를 추진 할 예정이다. 시는 대전역 서광장 1만9260㎡ 부지에 100억원을 투입해 대전역 선상주차장 입체화를 통한 환승센터 도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1905년 경부선 철도 대전역 개통과 함께 등장한 대전역 광장은 한때 전국에서 제일 넓은 광장으로 통했다. 선거유세는 물론 큼직한 이슈의 집회들도 대전역 광장에서 열렸다. 엑스포과학공원 남문광장이나 서대전공원 등 다른 공간도 많았지만, 유독 대전역광장에서는 역사성이나 상징성 큰일들이 벌어졌다. 하지만 현재 대전역광장은 물리적으로 작아지면서 '광장' 기능을 상당 부분 잃었다. 1995년 대구역과 함께 고속철도역 지하화를 추진하던 대전은 여러 논란 속에서 결국 지상역사를 선택했고 대신 동서 관통도로 개설을 추진했다. 이로 인해 대전역 광장은 반으로 나눠졌다. 여기에 환승 위주 교통정책으로 광장에 유료주차장과 택시 환승도로가 개설돼 그나마 반으로 나눠진 광장은 더 작아졌다.

최근 대전역세권 재정비촉진사업,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의 대전역 일원의 대규모 개발사업 추진으로 대전역광장의 기능과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다. 다시 광장 기능을 회복하자는 목소리가 높아진 것.

대전시의회도 지난 6월 19일 대전역광장을 소통과 참여의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불필요한 시설물들을 철거하고 시민들에게 되돌려 주자는 내용을 담은 '시민들의 공간 대전역광장 기능 회복 촉구 건의안'을 남진근 의원이 대표 발의했다.

시는 대전역 광장 주변을 보행과 대중교통 중심으로 재편할 계획이다. 기존 서광장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택시 환승도로를 선상주차장으로 입체화시켜 환승센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지하철과 버스, 택시 등 대중교통 이용 편리성을 유지한 채 보행자 중심으로 재조정할 수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아직 용역 결과가 나오지 않았지만, 대전역 서광장은 시민 이용 기능을 중심으로 재편할 계획"이라면서 "대전역광장도 잃어버린 위상을 되찾고 대전사람이 사랑하는 공간으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