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애틀란타와의 정규리그서 세 경기만에 시즌 첫 승리
5이닝서 삼진 8개 잡아내 역투, 최종 2대1로 승리투수

신가람 기자

신가람 기자

  • 승인 2020-08-06 14:48
PYH2020031017770001300_P4
류현진,탬파베이와의 시범경기에서 무실점 호투  사진=연합뉴스 제공
한화이글스 출신이자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1선발 투수인 류현진(33)이 새 유니폼을 입고 세 경기 만에 첫 승리를 기록했다.

류현진은 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정규리그 방문 경기에 선발로 등판했다.

이날 류현진은 5이닝 동안 삼진을 8개 기록하는 등 무실점으로 역투했고 2대0으로 앞선 6회 승리 요건을 안고 토머스 해치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애틀랜타의 추격을 1점으로 막은 구원진의 계투에 힘입어 토론토가 2대1로 최종 승리하면서 류현진은 승리 투수가 됐다.

토론토 유니폼을 입고 시즌 첫 승리를 따낸 류현진은 이날 개인 통산 승수를 55승(34패)으로 늘려 김병현(54승 60패 86세이브)을 밀어내고 역대 코리안 빅리거 다승 단독 2위로 올라섰다.

이 부문 1위는 124승(98패)을 남긴 박찬호다.

지난 두 번의 등판에서 모두 5회를 넘기지 못하고 조기 강판해 1패, 평균자책점 8.00이라는 저조한 성적표를 기록하고 있었다.

하지만 최근 머리를 짧게 깎고 각오를 새로 다진 류현진은 8명을 오른손 타자로 내세운 애틀랜타 타선을 단 1안타로 봉쇄하고 우리가 알던 기존의 '괴물투' 모습으로 돌아왔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