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성산교회 활용 방안 공론화 첫 단추 꿸까?

옛 성산교회 활용 추진위 기자회견서 숙의 절차 필요 주장
485명 서명 대전시에 전달함에 따라 공론화 여부 결론 예정

방원기 기자

방원기 기자

  • 승인 2020-08-06 16:15
  • 수정 2020-08-06 16:16

신문게재 2020-08-07 4면

성산교회11
대전시가 공원 조성 과정에서 매입해 철거할 예정인 중구 선화동 옛 성산교회 활용 방안에 대한 공론화가 첫 단추를 꿸지 관심이 모아진다.

길거리 카페 공간인 소이헌의 김소연 대표 등 '옛 성산교회 활용 추진위원회'는 6일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옛 성산교회를 주민이 활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한 숙의 절차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추진위는 "대전시가 공원 조성 이후 방치한 상태로, 10억원의 리모델링 예산을 세우고도 활용을 추진하지 않은 채 방치했다가 철거하는 등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주요 정책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이런 민의 수렴 방식은 한계가 있다고 볼 수밖에 없고, 시도 이런 민의 수렴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숙의민주주의 실현조례'를 제정했다"며 "건물 활용 방안을 위한 숙의를 제안한다"고 강조했다.

추진위는 485명의 서명부를 대전시에 전달했으며, 시는 동의 서명에 따라 옛 성산교회 활용방안에 대한 공론화 여부를 결정짓게 된다. 옛 성산교회와 관련한 공론화는 지난해 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당시 오광영(유성2·민주) 의원이 주장한 바 있으며 국비 등을 통해 대전 시민의 공동재산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의견을 낸 바 있다.

한편, 성산교회는 2007년 지하 1층·지상 4층 규모로 건물면적이 1420㎡로 준공됐으나, 대전시가 인근에 양지 공원을 조성하면서 2015년 21억원에 매입했다.

대전시는 교회 건물을 어린이 도서관 등으로 활용하려 했으나, 일부 주민들은 공원 기능을 제대로 하기 위해서는 건물을 철거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해 주민 설문조사 결과 '철거' 의견이 84.7%로 나온 바 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