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금상진 기자

금상진 기자

  • 승인 2020-08-09 02:14
IMG_7459
대전이 8일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14라운드 경남FC와의 경기에서 2-3으로 역전패 하며 선두 싸움에서 어려움이 예상된다.(대전하나시티즌 정경원)
그야말로 맥없이 무너지는 허무한 경기였다. 2-0이 2-3으로 변하는데 걸린 시간은 수십 분에 불과했다. 대전하니시티즌이 경남에 역전패했다. 8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14라운드 경남FC와의 경기에서 대전은 안드레와 경남의 자책골에 힙입어 2-0으로 앞서갔으나 후반에 연달아 3골을 허용하며 역전패했다.

대전의 출발은 나쁘지 않았다. 오전 내내 내린 비로 그라운드 컨디션이 좋지 않은 상황이었지만 안드레와 김승섭의 전방 압박이 효과적으로 먹혀들면서 슈팅 기회가 만들어졌다. 전반 20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김승섭의 코너킥이 이지솔이 헤더로 방향을 바꿨고 이 볼이 골문 앞에서 수비를 하던 룩의 팔에 맞고 골로 연결됐다. 행운의 선제 득점을 올린 대전은 전반 32분 안드레가 추가골을 넣으며 2-0으로 여유롭게 달아났다.

경남은 백성동, 황일수 등 측면의 빠른 자원들을 활용해 만회골을 노렸으나 이지솔과 황도연의 적극적인 수비 압박에 이렇다 할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후반 초반까지 경기 양상은 크게 변하지 않았다. 경남의 공세가 강하게 전개 됐지만 대전은 무리하지 않고 적절한 지연전으로 맞섰다.

문제는 후반 중반 이후였다. 경남이 중원을 장악하며 대전의 수비를 흔들기 시작했고 연이어 슈팅을 허용하기 시작했다. 결국 후반 20분 황일수가 집요하게 올려준 크로스를 백성동이 헤더로 밀어 넣으며 만회골을 터트렸다. 다급해진 대전은 지친 김승섭을 빼고 브라질 특급 에디뉴를 투입했다. 개인기가 좋은 에디뉴로 경기 양상을 바꿔보고자 했던 황선홍 감독의 전략이었으나 경남의 공세는 이후에도 계속됐다. 백성동과 황일수가 대전의 골문을 넘나들며 연달아 슈팅을 날렸고 대전의 수비진은 급격한 체력 저하를 보이며 무너지는 모습을 보였다.

경남의 공세는 후반 막판까지 이어졌다. 결국 추가시간 역전골이 터졌다. 교체로 들어온 네게바의 크로스를 고경민이 잡아 낮게 깔아 차는 슈팅으로 대전의 골망을 흔들었다. 승부를 뒤집는 극장골이었다.

올 시즌 첫 유관중 경기로 팬들의 기대가 높은 경기였으나 대전은 후반전 무기력한 플레이로 3골을 연달아 내줬다. 황선홍 감독은 "선수 교체 시점에서의 판단 미스였다"며 전략적인 부분에서의 실패를 인정했다. 후반전 수비진의 급격한 체력 저하에 대해선 "중원에서 압박을 해주지 못한 것이 결국 4백의 붕괴로 이어졌다"며 아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대전은 오늘 경기에서 패하며 리그 선두권 싸움에 제동이 걸렸다. 3위 제주와 4위 경남과의 승점차를 벌리지 못한 상황에서 매 라운드마다 선두가 바뀌는 안갯속 혼전이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대전은 오는 17일 오후 7시 서울이랜드를 홈으로 불러들여 다시 한 번 리그 1위 탈환에 도전한다.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