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조훈희 기자

조훈희 기자

  • 승인 2020-08-09 08:47
  • 수정 2020-08-09 09:17
비피해
중도일보 db
9일인 일요일엔 강한 비가 내리는 지역이 더 많아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대전과 세종, 충남엔 호우경보가 발효됐다. 대부분의 지역에 비가 내리겠고, 충남 서해안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서해상에 발달한 비구름대가 동서로 길게 형성돼 남서풍을 따라 우리나라로 유입된 영향으로 풀이되는데, 지면 마찰에 이해 비구름대가 더 발달한다면, 강한 비가 내리는 지역이 더 확대된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날 최고기온은 26~30도까지 오르겠고, 최저기온은 21~23도를 보이겠다.

여기에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600㎞ 부근 해상에서 제5호 태풍 '장미(JANGMI)'가 발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으로 인해 항공교통과 해상교통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