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行首추진단 13일 국회에서 토론회
8·29 全大 당권주자 충청권 연설회
행정수도로 서울 지역 윈-윈 강조

강제일 기자

강제일 기자

  • 승인 2020-08-09 11:32
  • 수정 2020-08-09 11:42
2088844_294156_2616
최근 지지율에서 고전하고 있는 여당이 이번 주 행정수도 카드를 앞세워 반전을 노린다.

더불어민주당 행정수도완성추진단은 국회에서 전국 순회 국민토론회를 시작하고 8·29 전당대회 당권 주자들은 이 충청권에서 행정수도 드라이브로 중원 공략에 나선다.

행정수도 완성이 수도권 과밀 해소와 국가 균형발전을 실현해 지역과 서울이 서로 윈윈 하기 위한 백년대계임을 강조하면서 지지율 하락세를 정면 돌파한다는 것이 여당의 생각이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에 따르면 지난 4∼6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p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서 민주당 지지도는 지난주보다 1%p 하락한 37%, 통합당은 5%p 상승한 25%를 기록했다. 이는 4·15 총선 이후 민주당은 최저치, 통합당은 최고치에 해당한다. 앞서 리얼미터가 TBS의뢰로 지난 3∼5일 조사한 여론조사에선 민주당 35.6%, 통합당 34.8%로 격차가 1%p 내로 나타나기도 했다.

민주당 안팎에선 이처럼 정당지지율에서 고전하고 있는 이유로는 최근 부동산 문제와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건과 함께 행정수도 이전 정책이 국민에게 제대로 전달되지 못하고 있는 것도 한 몫하고 있다는 기류가 감지된다.

행정수도 이전 당위성과 명분 보다는 부동산 정책 실패에 따른 정국전환용이라는 보수 야당의 주장만 부각 되면서 지지율 하락을 부채질 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지난 4일 서울지역 국회의원 간담회 이후 잠시 숨 고르기를 하고 있던 민주당 행정수도이전추진단이 다시 신발끈을 조여 맨다.

13일 국회에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전국 순회 첫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는 우원식 단장과 박범계 부단장 등 여권 인사가 총출동, '행정수도=세종 경제수도 서울' '일극→다극 체제 전환' 프레임을 재차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국토 11%에 불과한 서울 및 수도권에 인구 절반 이상이 몰려 생기는 갖가지 부작용을 해소하기 이해선 정치 행정기능을 세종시로 옮기는 대신 글로벌 경제도시로 탈바꿈해야 삶의 질이 높아질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는 것이다. 야당의 행정수도 완성 논의 참여 압박수위로 한층 끌어올릴 전망이다.

우원식 추진단장은 9일 중도일보와의 통화에서 "행정수도 이전은 여야 합의가 가장 중요하며 이같은 맥락에서 국회 내에서 특위를 구성하는 게 시급하다"며 "얼마 전 두 달 안으로 특위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는데 야당이 이에 대해 진전성 있는 태도로 동참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차기 당권 도전자들도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열망에 기름을 붓는다. 8·29 전대에 출마한 이낙연 의원(서울종로)이 대세론 굳히기에 나서고 김부겸 전 의원과 박주민 의원(서울은평갑)은 14일과 16일 충청권 4개 시·도를 순회하면서 8·29 전대 당대표, 최고위원 후보자 연설회를 갖는다. 앞서 13일에는 오후 2시부터 3시 30분까지는 CMB 대전방송에서 당 대표 후보 초청 방송 토론회도 열린다. 최대 관건은 행정수도로 당대표 후보 3인은 특별법 제정과 국민투표, 개헌 등 세 가지 경우의 수 가운데 특별법 제정을 통한 행정수도 이전에 무게를 싣고 있다. 각론에서는 이 의원은 국회 세종의사당을 우선 설치하자는 의견이고, 김 전 의원과 박 의원은 사법부도 행정수도로 옮겨야 한다고 주장한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