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9년만에 최악 '물난리'... 천안.아산 특별재난지역 지정

현재까지 전국 50명 사맘.실종...2011년 이후 최대
천안, 아산, 충주, 제천 등 특별재난지역 지정...충남 예산, 금산 추가지정 건의
주말새 금산, 충북 등 추가 피해 잇따라

이상문 기자

이상문 기자

  • 승인 2020-08-09 16:17

신문게재 2020-08-10 1면

AKR20200808046500063_02_i_P4
연합뉴스DB
올해 장마 기간 중 집중호우로 50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되는 등 9년 만에 최악의 물난리를 겪고 있다. 더욱이 태풍 '장미'가 한반도에 상륙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추가 피해 우려도 커지고 있다.

집중호우 큰 피해를 본 충남 천안·아산, 충북 충주·제천 등 전국 7개 시·군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됐으며, 충남 예산·금산 등에 대한 추가 지정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와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 6월 24일 중부지방에서 장마가 시작된 이후 47일째인 이날 현재(오전 9시)까지 집중호우로 인한 사망자는 38명, 실종자는 12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중부권 폭우로 인해 우면산 산사태 등 77명이, 태풍으로 1명이 숨지거나 실종된 2011년 이후 9년 만에 최대치다.

호우 피해가 큰 것은 올해 장마가 유례없이 길어진 영향이 크다. 특히 지난 1일 이후 중부와 수도권, 남부 등을 번갈아 가며 쉴 새 없이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 예측하기 힘든 게릴라성 폭우로 풍수해 위기경보와 중대본 대처 단계 격상 등 정부의 대응이 늦었다는 지적도 나온다. 주의-경계-심각 순으로 올라가는 풍수해 위기경보 '심각'이 발령된 시점에는 사망·실종자가 17명이 나오고 800명 이상 이재민이 발생한 상황이었다. 추가 피해도 예상된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쪽 해상에서 제5호 태풍 '장미'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예정대로라면 10일 한반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지난 7일 그동안 내린 비로 큰 피해를 본 충남 천안·아산, 충북 충주·제천 등 7개 시군을 우선적으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8일 아산지역 수해 복구 현장을 찾은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금산과 예산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지정해줄 것을 요청했다.

충청권은 주말새 추가 피해가 이어졌다. 충남 금산에서는 집중호우로 용담댐의 방류량이 늘면서 마을이 물에 잠겼다. 9일 금산군에 따르면 부리면과 제원면 93가구 주민 248명이 전날 용담댐 방류로 불어난 하천물에 제방이 무너져 마을회관이나 초등학교로 대피했다. 또한, 전북 진안군 안천면 도수가압장이 물에 잠기면서 금성면, 군북면, 추부면 등 일부 마을이 단수됐다. 계속되는 장맛 비에 서해안 저지대는 침수가 우려되고 있고, 서산시와 예산군 등 일부 지역에는 산사태 주의보가 발령됐다. 장항선 철도 웅천역∼간치역 구간에 유입된 토사 제거 작업으로 열차 운행은 중단된 상태다.

충북에는 현재까지 이재민 1000여 명이 발생했다. 9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현재 397가구 527명이 임시대피 시설에서 생활하는 등 이재민과 임시대피 주민이 676가구 1075명으로 집계됐다. 민간·공공시설의 피해도 늘고 있다. 8일 금강 상류의 용담댐이 방류량 확대 등이 겹치면서 영동군의 일부 지방도로와 농로, 교량이 침수되면서 교통이 통제됐다. 한국 전력 설비가 침수돼 양산면 송호리·봉곡리, 양강면 구강리·두평리 전기가 끊기기도 했다. 9일 현재 5820개 농가의 농경지 2634㏊가 침수, 낙과 등의 피해를 봤고, 주택 659채도 파손되거나 침수됐다. 공공시설은 도로 253곳을 비롯해 1천322곳이 수해를 당했다. 충북도는 공무원과 자원봉사자, 군인 등 3527명을 투입해 수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전과 세종에도 주말 새 장맛비가 내렸지만 큰 피해가 발생하지는 않았다. 대전에는 7~8일 이틀간 가로수 전도 20건 등 25건의 피해 접수가 들어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