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대전·세종·충남 위험지역 포함

조훈희 기자

조훈희 기자

  • 승인 2020-08-09 12:07
세종대전
제5호 태풍 장미 위험지역 범위. 사진=기상청 제공.
집중호우 피해 속 제5호 태풍 장미(JANGMI)까지 발생하면서 한반도에 비상이 걸렸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새벽 3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600㎞ 부근 해상에서 제5호 태풍 ‘장미’가 발생했다. 장미는 시속 7㎞로 북상 중이다. 장미는 우리나라가 제출한 이름이다.

태풍 장미는 10일 새벽 3시쯤 제주 서귀포 남쪽 약 350㎞ 부근 해상으로 올라오고, 같은 날 오후 3시엔 부산 남서쪽 약 50㎞ 부근을 지나면서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때 태풍의 최대 풍속은 초속 23m/s, 시속 83㎞/h로 강풍 반경은 약 220㎞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 장미의 영향으로 10일 충청권을 포함한 전국에서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태풍 장미는 오는 11일 새벽 3시 울릉도 북동쪽 약 280㎞ 부근에 해상할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이 25m/s 이상 범위를 기록하면 대전과 세종, 충남·북은 물론 전국이 위험영역에 포함되는 등 적잖은 비 피해가 예상된다.

문제는 태풍뿐 아니라 그간 집중호우도 계속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날 장마전선 비구름의 중심축이 남부에서 중부로 올라오면서, 충청도의 북부지방 등에 강한 비가 집중될 것으로 기상청은 예고했다.

태풍 장미가 통과한 뒤에도 장마전선이 그대로 살아있는 것으로 판단돼, 태풍 이후에도 장마전선의 영향권에서 비가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최근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져 저지대와 산사태, 농경지 침수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며 "태풍으로 인해 항공교통과 해상교통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태풍장미
제5호 태풍 장미 경로. 사진=기상청 제공.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