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대전-세종 통합론 구체화하자"

10일 주간업무회의 5개월 만에 대면회의로
폭우피해 시민 구호활동 적극행정으로 지원확대 지시

이상문 기자

이상문 기자

  • 승인 2020-08-10 16:17

신문게재 2020-08-11 3면



지원확대
허태정 대전시장은 10일 주간업무회의에서 대전-세종통합론에 대한 구체적 실행 방향 설정을 당부했다.사진제공은 대전시
허태정 대전시장이 대전-세종통합론에 대한 구체적 실행 방향 설정을 당부했다.

허 시장은 10일 주간업무회의에서 "지난 브리핑 때 대전과 세종이 하나의 경제공동체가 돼 중부권 거점도시로 성장하고, 이를 통해 행정통합까지 가는 방향을 발표해 많은 반향이 있었다"며 "이는 단순한 구호나 정치적 제스처가 아닌, 대전과 세종의 미래에 매우 중요한 일이고, 국가 균형발전에도 도움이 된다는 확신이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허 시장은 "세종시 발전이 대전의 미래라는 확고한 신념으로 돕고, 그 발전이 대전으로 연결되도록 이끌자"며 "이를 통해 충청권이 함께 나아갈 수 있는 비전으로 구체적 실행계획을 준비하자"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허 시장은 대전형 뉴딜 정책을 발표하면서 대전-세종 통합론을 제안했다.

또한, 허 시장은 시정사업 추진을 위한 국비확보 절차가 보다 확실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대정부 및 국회 접촉 강화를 주문했다.

허 시장은 "지금까지 사업구상이 어느 정도 나온 상태에서 정부부처나 국회를 찾아가 설득하는 경우가 많았다"면서 "보다 더 빠르게 찾아가 우리 사업이 국가나 지역사회 발전에 중요한 것임을 설명하고 조기에 반영될 수 있도록 방식을 개선하자"고 말했다.

이와 함께 허 시장은 이번 폭우로 피해를 입은 시민이 실질적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허 시장은 "폭우로 피해를 입은 시민은 현재 상황이 매우 절망적일 것"이라며 "피해복구와 피해자 구호활동에 있어 법적 기준을 따지지 말고 정신적·물질적 도움이 되도록 우리가 보다 적극 행정을 펼쳐야 한다"고 주문했다.

특히 허 시장은 "시민의 삶과 경제문제 해결을 위해 기준이나 틀에 갇히지 않고 필요한 지원의 확대를 고민할 때"라며 "공적 복구에서 부족한 부분은 민간자원봉사, 사회복지공동모금 등을 활용해 조금이라도 더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하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허 시장은 이번 폭우를 계기로 도로와 지하차도 배수시스템 개선 등 피해복구 및 예방작업이 시-자치구, 각 실국 협력을 기반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이번에 침수된 지하차도의 배수시설 위치 등 추후 재발하지 않도록 관련 모든 기관과 실국이 거시적 협업체계를 갖춰야 한다"며 "개별 책임으로 보면 문제 인식은 해도 해결방법을 찾지 못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융합적 관점에서 의견을 모으고 역할을 나눠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이날 회의는 지난 3월부터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영상회의로 열리다가 5개월 만에 대면회의로 전환됐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