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지역 코로나19 환자 無... '청정지역'

치료환자 전원 일상복귀, 방역수칙 준수, 방심은 금물
서울 케네디상가 방문시민 무료 전수검사 실시

이상문 기자

이상문 기자

  • 승인 2020-08-10 19:44

신문게재 2020-08-11 2면

대전시청사 전경1
대전 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확진자가 한 명도 없는 청정지역이 됐다.

10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135번과 161번 2명의 코로나 19 확진 환자가 퇴원했다. 이로써 지난 2월 21일 이후 대전에서 발생한 총 166명의 코로나19 확진환자 중에서 사망자 2명을 제외한 전원이 모두 일상생활로 복귀했다.

시는 지난 6월 15일 이후 다단계 방문판매시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지역으로 재확산돼 어려움을 겪었다. 6월 20일부터 7월 26일까지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를 발표하고, 공공시설 운영중단, 일부 확진자 발생 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고위험시설 및 다중이용시설 등에 대한 방역수칙 준수사항 이행 여부 강력점검하고,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했다.

그 결과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 시행 전주에 일일 평균 5.4명씩 발생하던 확진자는 지난 7월 19일 이후 23일째 발생하지 않았고, 10일 마지막 확진자 2명이 퇴원함에 따라 대전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한 명도 없는 지역이 됐다.

시는 지난 7월 26일부터 입장 인원 제한, 전자출입명부 도입,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 방역조치를 준수하면서 공공·민간 이용시설을 단계적으로 운영 재개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와 사회적 거리두기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는 한편, 사회적으로 만연된 코로나블루 극복을 위해 온라인 공연, 드라이브인 콘서트, 객석 간 거리두기 등 철저한 방역조치를 준수하면서 다양한 방법으로 문화·예술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아울러, 코로나19 환자들을 위해 장기간 헌신해오고 있는 의료진들의 재충전과 사기 진작을 위해 심신 회복 프로그램인 '마음 다스림(林)' 휴양캠프를 운영하며, 코로나19 장기화 및 재유행에 대비하고 있다.

한편, 시는 서울 케네디상가 집단감염 발생과 관련해 7월 30일부터 8월 8일까지 해당 상가를 방문한 사실이 있는 시민에 대해 코로나19 전수 진단검사를 무료로 실시하고 있다. 앞서 서울 남대문시장 내 '케네디상가'의 상인 1명(고양시 반석교회 교인)이 코로나19 확진을 받고, 상가 내 상인 7명이 추가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다.

정해교 시 보건복지국장은 "마지막 환자의 퇴원을 기점으로 더 이상 지역 내 확산이 이뤄지지 않도록 마스크 쓰기 생활화와 방역수칙 준수 및 사회적 거리두기 등 시민들의 지속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충남 논산에서는 지난달 27일 해외에서 입국한 30대가 자가격리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충청권 누적 확진자 수는 10일 오후 6시 기준 대전 166명, 세종 50명, 충남 194명, 충북 82명(타 시도 군인 8명 포함) 등 총 492명이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