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1월부터 8월 현재까지 62편, 지난해 140편
온라인·무관객 불구 무대 공연 465회 기록
단 공연 장르는 4월 이후 연극에만 편중돼

이해미 기자

이해미 기자

  • 승인 2020-08-10 17:00

신문게재 2020-08-11 5면

공연 개막
코로나19 영향으로 올해 상반기 대전에서 개막한 지역 공연 편수가 절반으로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공연예술통합전산망인 ‘KOPIS’를 통해 지난해와 올해 같은 기간으로 지역 개막 편수, 상연횟수, 매출액을 살펴본 결과, 코로나 확산으로 인한 차이는 극명하게 드러났다.

올해 1월부터 8월 현재까지 대전에서 개막한 공연은 62편에 그쳤다. 이는 2019년 140편과 비교해 볼 때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대전의 경우 올해 개막 편수 가운데 클래식이 58.2%로 가장 많았고, 뮤지컬 15.3%, 연극 13.9%로 세 장르가 전체의 87.4%를 차지했다. 상연횟수는 지난해 692회, 올해는 465회다. 코로나19로 대다수의 공연이 취소된 것에 비해서는 꽤 많은 숫자다. 이는 무관객, 온라인 생중계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무대 공연을 실현했다는 방증이다.

대전은 코로나 확산이 없었던 1~2월에 170회로 가장 많은 공연이 무대에 올랐고, 3월부터 4월까지는 공연장 잠정 폐쇄로 15회에 그쳤다. 이후 5월부터는 꾸준히 60회 이상 공연이 이뤄졌다.

다만 1~2월 초기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이뤄진 것과는 달리 4월 이후에는 연극 공연만이 주로 무대에 올랐다. 4월과 5월은 81건 모두 연극이었고, 6월과 7월에는 연극이 79% 이상 차지했다. 8월 초에는 대전국제음악제가 개최되면서 클래식 공연이 64.4%를 차지했다.

전국 단위로 공연 편수를 살펴보면 보면 서울이 1391편으로 가장 많다. 이어 부산 124편, 경기는 117편으로 타 도시에 비해 세 도시에서 개최되는 공연 수가 압도적으로 많다. 이는 수도권으로 집중된 문화 불균형으로 읽히는 대목이다.

다만 코로나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3월부터는 서울을 비롯한 주요 도시의 개막 편수가 급격하게 감소하는데, 이는 공공 공연장 잠정 폐쇄로 인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대전 창작 극단 관계자는 "공연장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하거나 감염된 사례는 전국적으로 한 차례도 없었다. 소규모 공간이라는 이유로 공연장에 대한 우려가 크지만, 오히려 안전 방역 등을 철저하게 지키며 공연을 해오고 있다"며 공연장에 대한 편견과 안전불감증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켰다.

한편 올해 전국 매출은 1206억 1815만원이고, 이 가운데 대전 매출액은 1321만3000원이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