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이해미 기자

이해미 기자

  • 승인 2020-08-10 16:08
대전문화재단
대전문화재단 새노조(위원장 이시화)가 반복적이고 장기적인 대표 부재 사태를 우려하며 지체 없는 선임 절차에 돌입해달라고 요구했다.

새노조는 10일 성명을 내고, "9월 임기가 종료되는 이사회 선임을 위한 임원추천위원회 구성과 3개월째 공석인 대표이사 중 어느 쪽 선임이 더 시급한가"라며 조속한 경영 정상화를 강조했다.

새노조는 "대전시에 대표이사 선임을 위한 이사회 개최 요구했으나, 답변을 듣지 못했고, 대표이사 선임을 위한 이사회 안건조차 상정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반드시 납득할 만한 답변을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대표이사 공백과 관련해 임원추천위원회 구성부터 최종 임명까지 전임 대표이사 선임과정에 관여했던 의사결정권자들 역시 현 상황을 초래한 책임자라고 일갈했다.

대표이사 선임과 함께 책임경영 확립을 위한 조직개편도 촉구했다.

노조에 따르면, 2014년부터 현재까지 사업비가 120억 이상 증액되는 동안 인력 증원은 0명, 2019년 수탁대행사업은 74.1%였으나, 자체사업은 0%였다. 이는 경영·정책·지원·시설기능 9개 팀을 단 1명의 본부장이 총괄하는 비전문적인 경영의 총체적 난국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노조는 "문화재단은 부족한 인력과 기존 조직으로 신규사업을 무리하게 추진 중"이라며 "지난해 조직진단 결과에 근거한 조직개편안을 공유하고, 예술인 피해복구에 신속 대응하기 위해서는 체계적인 조직운영과 책임경영이 어느 때보다 시급하고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