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촌동 침수피해 주민들 건설사 미온적 태도에 중구에 진정서 접수

피해 입은 주민 11명 중구에 진정서 제출… "빠른 시일 내 일상 돌아가고 싶다"
중구 진정서 확인 후 구두로 건설사 측에 요청 "추후 공문으로도 발송할 계획"

김소희 기자

김소희 기자

  • 승인 2020-08-11 17:18

신문게재 2020-08-12 5면

2020080901000636300025651
지난 7월 30일 중촌동 일대에 집중호우로 인해 1m 높이의 물이 침수돼 있다. 인근 주민 제공
<속보>=대전 중구 중촌동 일대에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관할 구청인 중구에 진정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중도일보 10일 자 3면 보도>

피해보상과 관련해 건설사가 미온적 태도를 보이자, 행정기관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조치를 해달라는 것으로 풀이된다.

11일 중구와 중촌동 일대 주민 등에 따르면 지난 7일 호우 피해를 입은 주민 11명이 중구에 '행정당국에서도 피해보상을 촉구해달라'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중촌동 일대 주민들은 지난달 30일 대전에서 발생한 유례없는 폭우로 일반 가정집 10세대, 상가 2곳이 침수 피해를 입었다. 호우로 인해 장판, 전자기기, 가전제품 등이 물에 잠겼다. 또한, 인근 주민 1명은 배수 상태를 점검하던 중 비탈길에 넘어져 뇌사상태에 빠진 후 6일 뒤 사망하기도 했다. 침수로 인한 피해 금액은 정확하게 추산되지 않았지만, 한 상가의 경우 3억 2000여만 원의 손실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된다.

중구와 주민들은 이번 침수로 인한 원인을 인근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물길을 막고 공사를 진행해 빗물이 역류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주민들은 해당 건설사에 피해보상을 요구하고 나섰다.

하지만 1차 피해보상도 지지부진한 상황으로 주민들은 행정당국의 적극적인 태도를 바라고 있다.

피해를 입은 제조업체 대표는 "1차부터 4차까지 피해를 입은 곳은 우리가 유일하다. 1차 피해(6월 11일)를 입은 후 건설사 손해사정사가 한 달이 훌쩍 넘은 7월 27일 방문했지만, 별다른 진전이 없는 상황"이라며 "막대한 피해를 입은 지난달 30일 4차 피해의 경우 더욱 오래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중구가 현재 뒷짐을 지고 있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하지만 주민들은 피해보상이 빠른 시일 내 마무리돼 일상으로 돌아가기만을 바라는 마음뿐"이라고 덧붙였다.

주민들의 진정서를 확인한 중구는 구두로 건설사 측에 요청한 상태다.

구 관계자는 "대우건설 측에 빠른 조치를 해달라고 구두로 이야기했다"며 "또한 공문으로도 발송해 촉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