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티즌 올 시즌 첫 유관중 경기, 리그 최다 관중 기록

금상진 기자

금상진 기자

  • 승인 2020-08-11 16:14
  • 수정 2020-08-11 16:15
KakaoTalk_20200811_161047261
대전하나시티즌이 2020시즌 첫 유관중 경기에서 K리그2 최다관중을 기록했다.
대전시민들의 축구에 대한 열망은 폭우도 잠재우지 못했다. 지난 8일 열린 하나원큐 K리그 경남과의 홈경기에서 대전하나시티즌이 K리그2 최다 관중을 기록했다.

대전은 지난 8일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20 14라운드에서 올 시즌 들어 처음으로 유관중 경기를 치렀다. 이날 대전월드컵경기장에 입장한 관객은 1,444명으로 기록됐다. 당일 오전부터 비가 내렸지만 시즌 첫 직관을 향한 시티즌 팬들의 열망을 잠재우진 못했다.

대전은 재창단 이후 첫 유관중 홈경기였던 만큼 대전은 관람객들의 즐겁고 안전한 관람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했다. 입장단계에서 QR코드 인증, 비접촉 체온계를 통한 체온 측정을 실시하고 관람단계에서 좌석 간 일정 간격 유지, 자원봉사자를 통한 현장 안내 등 평소보다 2배 이상의 인력을 배치해 코로나 예방을 위해 노력했다.

또한 구단의 후원사인 하나은행과 함께 경기장에 입장하는 모든 관람객에게 마스크, 우의를 제공하여 관람객들의 안전하고 편안한 경기관람 환경을 조성했다.

제한된 관람 환경이지만 경기장을 찾아준 팬들이 직관의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서포터즈와 함께 응원도 준비했다. 서포터즈의 북을 활용해 박수응원을 유도하고, 관람객들에게 클래퍼를 배포해 박수효과가 배가될 수 있도록 하여 경기장의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대전은 앞으로도 팬들의 안전하고 편안한 경기 관람을 중점으로 한 홈경기 운영을 진행할 예정이다. 팬들이 경기장에서 직관의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홈경기 팬 참여 이벤트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대전은 8월 17일(월)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서울이랜드와 '하나원큐 K리그2 2020' 15라운드를 치른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