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식의 이슈토론] 공익 가장한 사익 추구?... 올바른 시민단체 역할은?

한세화 기자

한세화 기자

  • 승인 2020-08-12 18:05
  • 수정 2020-08-13 14:49

신문게재 2020-08-13 4면

0812-이슈토론
왼쪽부터 우희창 전 대전충남 민주언론시민연합 대표, 신천식 박사, 박재묵 대전세종연구원장
시민운동가가 감시와 견제의 대상이 되어야 할 권력에 붙어서 사익을 추구하는 행태는 사명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깊이 반성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지난 5월 위안부 할머니의 폭로로 불거진 집권 여당 비례대표 당선인 관련 각종 회계 부정 의혹을 수호하고 나선 참여연대를 향해 시민단체의 당파성 논란이 야기됐다.

우희창 전 민언련 대표는 "시민운동이든 정치든 대중의 지지를 얻어야 한다는 측면에서 궤를 같이한다"라며 "주장을 널리 알려 지지를 받아야 하는 시민운동가는 자신을 헌신하며 명예나 재산을 바라지 말아야 하며, 그에 따른 실력과 인품을 갖춰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12일 오전 '새로운 시대, 사회운동의 변화와 시민사회단체의 미래는?'이라는 주제로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신천식의 이슈토론에는 박재묵 대전세종연구원장, 우희창 전 민주언론시민연합 대표가 패널로 참석했다.

시민 의식을 끌어올리고 역량을 모으는 데 시민사회단체의 역할이 주요하지만, 시민운동을 통해 이익을 추구하며 과도한 정치화 양상을 보인다는 지적이 나왔다. 박재묵 원장은 "1987년 이전엔 보수적인 시민운동으로 개혁적이지 못했다. 하지만 이후 민주화 염원에 발맞춰 시민운동이 사회 각 분야에 파고들면서 제2의 민주화를 이룰 수 있었다"라며 "시민운동가들이 정계로 나가는 것을 무조건 비판적으로만 보면 안 된다"라고 말했다.

우희창 전 대표는 "시민단체는 80년대까지 군사정권에 대항하기 위한 수단에 불과했다"라며 "2000년대부터 시민사회단체의 정치와 언론에 감시자 역할이 이뤄지면서 대중에게 알려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시민운동가는 올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여론의 뜻을 전달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라며 "정부와 지자체 간 거버넌스 등 협치도 중요하지만, 선을 넘어서면 안 된다"라며 박 원장 의견에 반박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언택트(비대면)가 우리 생활에 스며들면서 국민청원을 비롯한 '온라인 시민운동'과 관련 여론이 조작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박재묵 원장은 "비대면 문화를 두고 의견이 분분하다. 여론 수치 조작에 대해 법적 장치를 강화한다면 비용 절감 면에서 효율적이다"라며 "숙의 과정이 부족할 수 있다는 단점이 있지만, 의사결정 참여도가 확대된다는 장점이 있다"라고 말했다. 우희창 전 대표는 "시대적 흐름에 맞춰 시민운동도 온라인 활동이 주류를 이루고 있고, 개인 커뮤니티 활동이 여론 형성에 중요한 매개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