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안우성 지음│몽스북

박새롬 기자

박새롬 기자

  • 승인 2020-08-13 18:05
남자의클래식
 몽스북 제공
남자의 클래식

안우성 지음│몽스북



"눈물 나도록 아름다운 음악을 듣고도 반응하지 못하는 건 감정의 나사 하나가 고장 났다는 신호일 수 있다. 그런 사람에게는 감정 수업이 필요하다. 감정을 배우는 데 있어 음악이 좋은 교과서가 될 수 있다." - 에필로그 중에서



언젠가부터 익숙해진 '오글거린다'는 표현에는 감성적인 사람을 향한 폄하의 의미가 있다. 특정한 대상에 저마다 갖는 느낌은 당연히 다르기 마련인데도 자신이 감상하지 않는 분야에 감동하는 타인을 지나치게 감성적인 사람이라고 평가하기 일쑤다.

한국 사회에서 그런 평가는 남성을 향해 더 두드러졌다. 감정을 드러낼 줄 아는 남자는 경박하고 가벼운 사람으로 오해 받았다. 평범한 사회인이 되기 위해, 감정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가는 것에 익숙해져,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게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태도라고 생각하게 된 남성이 많을 것이다.

지휘자이자 바리톤, 음악 칼럼니스트인 안우성은 메마른 감정으로 마음을 닫은 채 외로워하는 남자들에게 클래식 음악을 권한다. 『남자의 클래식』은 그런 그가 음악과 음악가의 삶을 통해 배우고 느끼고 자유로워지라고 말하는 책이다.

저자는 음악이란 '소름이고 오글거림'이라고 표현한다. '우리는 결국 소름끼치고 오글거리는 순간을 만나기 위해 예술을 찾는다'며 그런 순간을 만났을 때 그 오글거림에 동화할 수 있는 사람만이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맛볼 수 있음을 강조한다.

"음악은 우리를 산책으로 이끌고 사색으로 인도하며 마음의 소리에 귀 기울이게 하고 내 감정에 충실할 수 있게 도와준다." 슬프면 슬픈 대로, 즐거우면 즐거운 대로 내 감정에 충실하게 사는 것은 결국 나 자신을 보호하고 타인과의 진정한 소통도 가능하게 한다는 말이다. 상처에도 무뎌져 버린, 딱딱하게 굳은 마음을 어둠에서 구원해주는 것도 음악이 하는 일이라고 저자는 설명하고 있다.

책에는 저자가 만난 음악가들의 스토리가 등장한다. 친절이 최고의 매너라는 걸 깨닫게 해준 플라시도 도밍고, 일상 속 일탈로 여유를 찾는 남자의 모습을 보여준 오페라 코치 마크 로슨, 지휘자의 역할과 카리스마에 대해 생각하게 한 정명훈과 켄트 나가노, 금세기 최고의 오보이스트이자 누구보다 소탈한 소년의 모습으로 저자를 감동시킨 하인츠 홀리거 등이 주인공이다. 모차르트, 베토벤, 슈만, 브람스, 카루소, 카살스 등 클래식 역사에 획을 그은 음악가, 연주가들의 스토리를 통해 그들의 음악적 정서와 독자들에게 알려주고픈 대가의 태도에 대해서도 소개한다.

음악가들의 스토리를 통해 저자는 '내 감정에 귀를 기울이는 게 나를 돌보는 가장 중요한 행위'임을 강조한다. 감정을 틀어막은 채 살기를 강요하지 않고, 아름다운 것을 더 아름답게, 진지한 것을 더 진지하게 받아들이는 삶을 위한 응원이다. 특히 감정 단절을 겪기 쉬운 남자들에게, 음악으로 진지하게 소통할 기회를 갖자고 말한다. 감수성이 예민한 남자들이 많아지고 솔직한 소통이 가능해지면 각자 지닌 외로움도 덜어낼 수 있을 거라는 말. 키워드에 맞춘 클래식 큐레이션과 명화로 독자인 동시에 청자가 되는 우리의 감정을 증폭시켜 준다.
박새롬 기자 onoino@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