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불매운동 1년 아직도 활활…충청권 유니클로 2곳 폐점
"위안부 아픈 역사 미래까지 노력 이어가야" 목소리도
애국지사 충청권 3명 뿐, 지역에서 관심 갖고 기억해야

조훈희 기자

조훈희 기자

  • 승인 2020-08-13 17:54
  • 수정 2020-08-17 08:16

신문게재 2020-08-14 3면

태극기
광복 75주년을 맞아 민족의 역사를 잊어선 안 된다는 지역민의 열망이 모이고 있다.

이 열망은 1년째 지속 중인 일본 상품 불매운동 'NO JAPAN'과 함께 위안부 역사, 애국지사를 위한 선양사업까지 동시다발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다.

일본 불매 운동은 1년째 지속 중이다.

지난해 한국의 불매운동을 두고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고 발언했던 일본 유니클로 기업은 속속 매장을 철수하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얻게 됐다. 최근 대전 은행동 밀라노점과 충남 아산점도 폐점 매장에 포함되면서 지역에서도 'NO JAPAN'이 힘을 잃지 않고 지속되는 모양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가 한 일본제품 불매운동 소비자행태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일본불매운동은 현재 진행형이다.

지난해 7월 일본의 수출규제로 시작된 불매운동에 동참하고 있다는 응답자는 전체의 75%에 달했다. 소비자 4명 중 3명은 여전히 불매에 참여하고 있다는 얘기다. 또 10명 중 7명은 앞으로도 불매운동에 참여할 의향이 있다고 답해 불매운동은 한시적인 유행이 아니라는 주장이다.

위안부에 대한 가슴 아픈 역사를 미래까지 기억해야 한다는 공감도 맞물리고 있다.

세종시의회는 지난 11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념사업 조례 제정 추진에 나섰다.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와 함께하는 마창진 시민모임 이경희 대표는 "소녀상이나 다짐비와 같은 조형물 자체가 인권 유린 전쟁 범죄에 분노하고 엄중한 책임을 묻는 추궁의 목소리이자 오늘날에도 인권 유린이 일어나지 않게 하겠다는 다짐의 의미를 담은 시민운동"이라며 "지방자치시대를 맞아 지역 중심의 시민운동을 전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시민단체들도 SNS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기억해 줄 것을 호소하기도 했다.

충청권에서는 줄어들고 있는 애국지사에 대한 관심도 절실하다. 대전보훈청에 따르면 8월 현재 충청권에서 생존한 애국지사는 대전 1명, 충남 1명, 충북 1명 등 단 3명뿐이다. 전국에는 27명이 생존해 있다.

근대사부터 현대사까지 75년의 시간이 흐르면서 애국지사 수가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는 만큼 지역의 관심이 필요한 때다.

배재대 최호택 교수는 "애국지사분들 덕분에 나라가 있는 것이고, 자유민주주의를 유지할 수 있는 근간이 되는 것"이라며 "국가 건국에 공헌하신 분들 그리고 대한민국이 지금까지 성장할 수 있는 역할을 하신 분들을 기리는 기념사업 등에 꾸준한 관심을 가져야 한다. 또 이분들의 기록이 끊이지 않고 이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