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장기화' 대전 대학가 졸업식도 실종

한남대, 건양대, 충남대 학위수여식 취소 포토존 설치
한밭대 등 나머지 대학 일정은 정했지만 막판 고심 중

전유진 기자

전유진 기자

  • 승인 2020-08-13 17:36

신문게재 2020-08-14 5면

여름졸업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대학가의 졸업식도 행사를 취소하거나 축소하는 추세다.

비대면 수업에 이어 졸업식도 비대면, 비접촉 방식으로 바뀌고 있다.

13일 대전 대학가에 따르면 한남대는 14일 성지관에서 열기로 했던 후기 학위수여식을 취소키로 하고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5시간 동안 사범대에 포토존을 설치해 기념촬영을 할 수 있도록 했다. 학사모와 학사가운도 학과별로 대여할 수 있도록 하고 학위증도 14일 오전 10시부터 졸업생 소속 학과 사무실에서 배부하도록 해 인원을 최대한 분산한다는 방침이다.

건양대는 18~20일까지 3일 간 졸업주간 형태로 대전·논산캠퍼스에서 단과대학별로 나눠 학위수여식을 열기로 했다. 건양대는 지역사회 감염증 예방 차원에서 전기 학위수여식을 취소한 바 있어 전기·후기 졸업생 모두 참석 대상으로 했다. 건양대도 예년과 달리 공식 행사를 여는 대신 학사모.학위복 대여 서비스를 개시하고 행사장에 포토존과 현수막을 설치해 이른바 '셀프 졸업식'을 맞을 수 있도록 준비한다.

충남대도 코로나19 비상대책위원회에서 25일 예정된 후기 학위수여식을 취소했다.

대신 충남대는 다른 대학들과 마찬가지로 21일부터 25일까지 도서관과 정심화홀 앞에 포토존을 설치하고 학과별로 방역 지침과 거리 두기를 준수하는 가운데 학위기를 배부하도록 했다. 여기에 이진숙 총장의 축하 영상을 학교 홈페이지에 탑재한다.

목원대는 27일 석·박사 학위수여식을 취소했다. 이 대학은 아예 학부생들의 학위 수여식은 2월에만 진행한다.

나머지 대전권 다른 대학들은 행사 일정은 정했지만 지역사회 감염 추이를 지켜본 뒤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대표적으로 한밭대가 21일로 하계 학위수여식 날짜는 잡았지만 공식 행사를 취소할 지에 대해선 막판 고심을 거듭하고 있는 상태다. 학교 구성원들 사이에서는 해당 학생들에겐 인생의 한번 뿐인 졸업식인 만큼 지역사회 감염 추이를 지켜본 뒤 결정해야 한다는 신중론도 만만치 않아서다.

지역대 관계자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대전에선 코로나19가 잠잠해진 탓에 학위수여식 의미를 고려해 취소하지 않아야 된다는 입장도 있었지만 며칠 새 서울 등에서 급속도로 늘면서 결정하지 못한 대학들도 전부 행사를 취소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전유진 기자 brightbbyo@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