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김재혁 부시장 역량 충분하다"

공적가치 이해와 민선 7기 이해도 높아 적합
회전문 인사 비판에는 더 높은 단계 활용이라고 부정
"차기 부시장은 역할 설정 후 적임자 구할 것"

이상문 기자

이상문 기자

  • 승인 2020-08-13 16:53
허
지난 10일 열린 주간업무회의에서 나란히 앉아있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김재혁 정무부시장 모습 모습.
허태정 대전시장이 김재혁 대전시 정무부시장의 대전도시공사 사장 내정과 관련해 "공적 가치와 민선 7기 대전시에 대한 가치 이해가 공유돼 있다"며 자격이 충분하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14일 시청 기자실을 방문해 김재혁 정무부시장의 대전도시공사 사장 내정된 것에 대해 "어제까지 면접을 마친 것으로 보고받았다"면서 "내주 결정되면 신원조회를 거쳐 8월 말쯤 시의회로 청문 요청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도시공사 사장 공모는 지난 12일 임원추천위원회 심의의결을 통해 김재혁 부시장을 포함해 2명의 후보추천자가 결정됐다. 임면권자인 시장이 결정만 남은 셈이다.

허 시장은 "정무부시장이 하고 싶다는 의사를 표현해 뜻과 준비가 돼 있으면 판단하고 결정하라고 했다"면서 "도시공사는 공적가치에 책임을 다해야 하는 기관으로 이 부분에 대해 이해가 있고, 민선 7기에 대한 가치 이해 공유가 돼 있다. 또한, 부시장으로서 (유성) 복합터미널 사업 문제에 대한 대처 모습을 보고 (사장으로서) 역량이 충분하다고 확인했다"고 말했다.

회전문 인사 비판에 대해 허 시장은 "함께하고 있는 사람은 시정 철학이나 업무 이해도와 숙련도가 높아 예행연습 없이 바로 수행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면서 "끊임없이 발굴해 채우는 것도 좋지만, 더 높은 단계로 활용하는 것도 인사에 대한 안정화 방법이다. 그것에 매몰되면 곤란하지만"이라고 밝혔다.

이번 정무부시장의 도시공사 사장 내정에 앞서 배상록 경제과학협력관이 대전경제통상진흥원 원장으로, 자영업협력관이 홍보담당관으로, 정무비서가 홍보담당관 주무관으로 자리를 옮기는 등 정무라인이 임명직이나 개방형직으로 자리를 옮겼다.

차기 정무부시장 인선에는 다소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 허 시장은 "사표 처리에 일주일에서 열흘 정도 시간이 소요되는데 그 시점에 새 정무부시장을 지명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민선 후반기 정무 부시장이 어떤 역할을 할지 결정해 그 역할에 적합한 적임자를 빠른 시간 내 찾겠다"고 밝혔다.

최근 도안 도시개발사업 과정에서 대전시 인허가 관련 부서 공무원이 업체 관계자로부터 금품·향응을 수수한 혐의로 구속된 것에 대해 허 시장은 "시장으로서 송구스럽다. 이번 기회를 통해 운영위원회 활동이나 의사 결정에 대한 투명성을 짚어보고 제도 환경을 개선하겠다"면서 "행정부시장에 별도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