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코로나19 백신 3천만 명 분량 우선 확보"

백신 안전·효과 여부 불확실… 무작정 투자엔 한계 있어

이승규 기자

이승규 기자

  • 승인 2020-09-15 11:16

신문게재 2020-09-15 23면

20200915018797_PYH2020091503580001301_P2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하고, 방역이 새로운 일상으로 자리 잡고 있지만 결국 궁극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백신이 필요하다"며 "우리나라 인구의 60% 수준인 약 3000만 명 분량의 백신을 우선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 코로나19 백신 도입계획을 논의하면서 "국민 모두에게 접종할 수 있는 충분한 물량을 확보하고 싶지만, 아직은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성은 물론 개발 성공 여부도 불확실해 무작정 투자하기엔 한계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백신의 개발 추이에 따라 추가 도입방안을 계속 강구하고, 국내 백신 개발을 위한 과감한 지원도 병행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관계부처는 안정적인 백신 물량 확보를 위한 협상과 투자에 전력하고, 예방접종계획도 미리 세심하게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또한 2주 앞으로 다가온 추석과 관련해 "지난주 발표한 '긴급 민생·경제 종합대책'에 대한 국민의 기대와 관심이 많다"며 "이제 관건은 정책의 온기를 하루빨리 현장에 전달하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우선 정부가 자체적으로 할 수 있는 '방역·경기보강 대책'과 '추석 민생안정 대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특히 명절을 앞두고 장마와 태풍 피해 지역 복구와 성수품 수급 등에 차질이 없도록 챙겨 국민의 시름을 덜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뿐만 아니라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해 "지원기준과 전달체계를 미리 점검해 통과 즉시 집행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며 "관계부처는 세 차례의 추경 집행경험을 토대로 지금이야말로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적극 행정이 필요한 시기임을 명심해 추석 전에 최대한 많은 분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정 총리는 비대면 소비가 느는 등 코로나19로 바뀐 생활양식을 언급하면서 "온라인 쇼핑과 음식배달서비스가 급증하고, 이달에는 추석 선물 배송 등으로 포장재 등 폐기물 처리가 큰 부담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런 만큼 "폐기물을 줄이고, 제대로 처리하는 지혜와 노력을 모아야 할 것"이라며 "환경부와 지자체는 폐기물의 적절한 수거·처리와 함께 민간과 협력해 과도한 포장 줄이기, 다회용 포장재 사용 확산을 위해 노력하고, 국민도 불필요한 일회용품 사용 자제와 올바른 분리배출에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세종=이승규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