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차 추경' 처리 시기 놓고 공방전

민주, "이번주 안에 꼭 처리"
국민의힘, "18일 물리적 불가능"

송익준 기자

송익준 기자

  • 승인 2020-09-15 18:15

신문게재 2020-09-16 4면

ㅁ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차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낙연 상임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여야가 4차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시기를 놓고 충돌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신속성을 내세워 18일을 처리 시기로 못 박은 반면 국민의힘은 현미경 심사를 이유로 이번주 처리는 불가능하단 입장이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 고통 앞에 국회가 밤낮을 가리고 주말을 따질 겨를이 없다"며 "이번주 안에 (4차 추경을) 꼭 처리하고, 어렵다면 주말에라도 예결위를 열어 최대한 빨리 처리해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고통을 겪으시는 국민들의 삶은 정말로 하루하루가 급하다"며 "우리 여야게 거듭 부탁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신영대 대변인도 서면브리핑에서 "이제는 정치권이 민생에 집중해야 한다"며 "이제는 국회가 신속하게 응답해야 한다.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벼랑끝으로 내몰린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일상의 평범함을 빼앗긴 국민은 국회의 정쟁을 기다릴 여유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18일 추경처리 주장을 일축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포털공정대책 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뒤 기자들과 만나 "7조8000억원이라는 예산을 국민을 대신해 꼼꼼히 들여다봐야 한다. 일부러 늦출 이유는 없지만 보지도 않고 그냥 통과시킬 이유는 없다"며 "(18일 처리는)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추경은 상임위 예비심사,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를 거쳐서 통과된다"며 "18이 추경을 통과시키자는 것은 눈 감고 그냥 하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부의 통신비 지원에 대해선 "도저히 맞지 않는다는 생각이 든다"며 각을 세웠다.

앞서 주 원내대표와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추경안 처리를 논의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김 원내대표는 18일 본회의 처리를 요청했으나, 김 원내대표는 통신비 지원 방침의 철회를 먼저 요구했다. 국회는 14일부터 추경안 심사에 들어간 상태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