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대전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활발'

최근 가양동 5구역 수주전 돌입… 동구로 사업영역 확장
저렴한 평당 공사비, 다양한 제공 품목으로 수주가능성 ↑
"대전지역 정비사업 시장 선점하고자 하는 회사의 의지 표현"

김성현 기자

김성현 기자

  • 승인 2020-09-15 16:37
  • 수정 2020-09-16 13:29

신문게재 2020-09-16 5면

noname011
가양동 5구역 조감도.
GS건설이 대전의 정비사업장곳곳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브랜드 파워와 시공능력은 물론 타 사보다 저렴한 공사비 등의 사업조건으로 시공권 경쟁에서 강세를 보이면서 지역 내 '자이'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있다.

건설, 정비업계 등에 따르면, GS건설은 현재 서구 탄방동 1구역(숭어리샘, 현대산업개발과 컨소시엄), 유성구 장대 B구역 사업장 시공권을 확보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가양동 5구역 재건축 사업 시공권 확보를 위한 경쟁에 돌입해 동구 지역 정비사업지까지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GS건설은 가양동 5구역 입찰에서 월등한 사업조건을 제시해 시공권 확보 가능성을 더욱 높였다.

입찰 제안서를 자세히 살펴보면 현재 대부분 재개발, 재건축 현장의 3.3㎡당 공사비가 451만원~452만원인 상황에서 GS건설은 448만원으로 평균 공사비보다 저렴한 공사비를 제안했다.

가양 특별제공품목
GS건설이 제시한 조합원 특별제공품목.
또 LG 65인치 UHD TV, LG시스템 에어컨 전실제공, LG 냉동냉장고, LG 빌트인 김치냉장고, LG 스타일러, LG 무선청소기, LG 식기세척기, 안마의자, 하이브리드 쿡탑, 미니금고, 등 50여 가지의 최고 수준의 다양한 조합원 특별제공품목을 제시했다.

저렴한 공사비와 조합원 특별제공 품목뿐만이 아니다.

구역 내 대지의 단차를 극복해 축구장 두 배 크기의 초대형 단지 내 중앙정원을 조성하고, 대지의 단차를 이용해 상가와 커뮤니티 용적률 비적용, 상가와 아파트 분양면적 2172㎡ 증가, 모든 세대 4BAY와 남향 배치 등으로 설계했다.

noname01
또 일반적으로 소음 완충제는 30m가 들어가나 가양동 5구역의 경우 소음 완충제 60m가 들어가며, 기밀 1등급 창호를 사용해 소음차단에 완벽을 기했다.

아울러 코로나19와 같은 바이러스에 완벽하게 대비한 안전한 아파트를 조성하기 위해 드라이브 스루 형태의 입구를 계획했으며, GS건설이 개발해 특허 출원한 시스클라인을 2곳에 설치해 완벽한 환기 및 공기청정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외에도 조합원 분담금 입주 시 100% 납부, 환급금은 일반분양 납부비율로 선지급을 제안, 사업촉진비 100억원 지원 등 조합의 부담을 경감시켜주는 조건도 제시했다.

한편 GS건설은 가양동 5구역에 앞서 유성 장대B구역에서 현대사업단보다 낮은 공사비와 단독시공, 단독브랜드 '센테니얼 자이', 다양한 조합원 특별 제공품목 등을 제시해 시공권을 확보한 바 있다.

최근에는 동구 성남동 3구역 재개발 사업 참여 의지를 보이며 최적의 사업 조건 제시를 위한 현장조사에 열을 올리고 있다.

GS건설 관계자는 "조합원들의 이익과 안락한 주거 생활을 위해 저렴한 공사비, 다양한 특별제공품목 등 조합원의 입장에서 사업조건을 구상, 제시했다. 이는 가양동 5구역을 넘어 향후 대전지역 정비사업 시장을 선점하고자 하는 회사의 적극적인 의지 표현"이라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