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 파밤나방 발생에 따른 농작물 피해 주의보

나재호 기자

나재호 기자

  • 승인 2020-09-16 13:45

신문게재 2020-09-17 13면

서천, 파밤나방 발생 비상


이달 초부터 서천지역에 파밤나방 발생이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서천군농업기술센터(소장 박상병)가 김장 채소 등 농작물 피해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파밤나방은 파, 배추, 무, 시금치, 양파, 양배추, 오이, 콩, 들깨 등은 물론 쇠비름 바랭이풀 등의 잡초까지 해를 입히는 잡식성 해충으로 10월말까지 지속적으로 피해가 발생한다.

서천군농업기술센터가 실시한 포획트랩 조사 결과 9월 초부터 파밤나방 밀도가 8월에 비해 10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국가농작물병해충관리시스템(NCPMS) 병해충 예측 정보에서도 서천군 전체가 위험 또는 주의를 요하는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파밤나방은 3령 이후에는 약제 살포 효과가 떨어지고 줄기 4속에 들어가 피해를 줘 반드시 1~2령의 어린 유충을 발견하면 즉시 방제해야 한다.

파밤나방이 기주 범위(가해 작물)가 넓은 점을 감안해 작물 재배지 부근의 밭두렁까지 약제를 살포해야 한다.

토양 등에서 일주일 정도 번데기로 지내는 특징이 있어 7~10일 간격으로 2~4회 집중 방제를 실시해야 피해 확산을 막을 수 있다.

서천군농업기술센터 송진관 원예특작기술팀장은 "파밤나방은 성장이 빠르고 농작물에 주는 피해가 크기 때문에 발견 즉시 방제를 하지 않으면 한 해 농사를 망칠 수 있다"며 "예찰과 방제 정보를 신속하게 농가에 제공해 피해 최소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서천=나재호 기자 nakija2002@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