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코로나19 안정세 접어들었다"

이번주 1.8명 환자발생
일부 방역 조치 완화키로... 일반, 휴게음식점 영업시간제한 조치 해제 등

이상문 기자

이상문 기자

  • 승인 2020-09-18 14:24
PYH2020091404400001300_P4
연합뉴스DB
대전시는 지역 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정해교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이날 기자실을 방문해 "지난달 14일 코로나19가 우리 지역에 재 발생한 이후 1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점차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면서 "추가 확진자 발생 차단을 위해 앞으로도 신속한 역학조사와 함께 방역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14일 파주 스타벅스 관련 확진자가 첫 발생한 이후 대전에서는 이달 17일 현재까지 183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350명이다.

주간단위 환자 발생 현황을 보면 지난달 14일 발생 첫 주 일평균 5명에서 지속적으로 증가하다가 지난 주 7.1명을 정점으로 감소해, 이번 주는 1.8명으로 안정화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불명환자수도 주간 평균 10.7% 수준으로 전국 평균(20%)보다 절반 가량 낮다.

특히 감염 지속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감염재생산지수는 이번 주는 0.1까지 떨어진 상황이다.

재확산 기간 특징은 가족 간, 지인 간 접촉을 통한 집단감염사례가 많았다는 점이다. 지역에서는 인동체육관 9, 유성가족감염 14, 유성불가마 7, 순복음대전우리교회 20, 건강식품설명회 49 등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대전시는 확진세가 안정됨에 따라 일부 방역 조치를 완화했다. 일반·휴게음식점에 내려진 1~5시까지 배달·포장만 가능하도록 한 영업시간제한 조치를 19일 0시부터 해제한다. 이와 함께 피시방의 연령제한 조치도 함께 조정하기로 하였다.

정 국장은 "다가오는 추석 연휴가 또 다른 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 있다. 가급적 고향방문 등을 자제하고 집에서 머물며 휴식을 취할 것을 당부드린다"면서 "중앙정부의 추석 연휴 방역대책에 맞춰 방역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