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돌풍 동반한 소나기·우박 전망돼…"시설물 주의를"

임병안 기자

임병안 기자

  • 승인 2020-09-19 06:32
  • 수정 2020-09-19 08:51
우박영상
19일 대체로 맑은 가운데 돌풍을 동반한 소나기와 우박이 떨어지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기상청 레이더 및 우박영상.
주말 대전·세종·충남은 대체로 맑겠으나, 대기 불안정으로 소나기를 동반한 돌풍과 우박이 떨어지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충청권은 19일과 20일 대체로 맑고 낮 기온도 23~26도로 완연한 초가을날씨를 보일 것으로 관측된다.

19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사이 북서쪽에서 남하하는 기압골이 지나면서 강한 바람과 함께 천둥 번개 및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소나기에 의한 예상 강우량은 5~20㎜ 내외로 돌풍과 우박 등에 의한 시설물 안전에 주의가 요구된다.

충청북도는 오늘 늦은 오후까지 비가 오겠고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돌풍을 동반한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

일요일인 내일은 아침 최저기온 11도에서 시작해 낮 최고기온 25도까지 올라가며 대체로 맑은 가운데 대기 불안정에 따른 구름 많고 소나기가 예상된다.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으로 크게 벌어지면서 외출할 때 옷차림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특히, 야간에 지면 부근의 기온이 떨어져 서천, 부여, 논산 등 내륙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을 예정이다.

충남 서해안은 20일까지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높은 기간으로 기상청은 해안가에서는 안전사고에 주의를 촉구했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