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정배 전 전교조 대전지부장 "7년 만에 복직… 교육자들이 더 책임지는 자세 가져야"

이현제 기자

이현제 기자

  • 승인 2020-09-19 15:33
  • 수정 2020-09-20 16:43

신문게재 2020-09-21 8면

111
전교조 대전지부 지정배 전 지부장이 원직 복직 인사발령을 받고 첫 출근한 16일 대전 동구 가오고등학교에서 동료들의 축하를 받으며 출근하고 있다.  이성희 기자 token77@
"정상화를 위해 농성과 1인 시위, 삭발식도 3번이나 했다. 일련의 일들을 겪은 뒤 학교 가는 길이 기쁘고, 설레고, 또 한편으론 두렵기도 했다"

전교조가 법원으로부터 법외노조 통보 받았던 당시 전교조 대전지부장을 맡다가 면직된 후 7년여 만에 교직으로 복직한 동구 가오고등학교 지정배 교사의 첫인사였다. 지정배 교사는 2013년부터 전교조 현장에 나가 2014년엔 전임으로, 또 2015년부터 2016년까진 전교조 대전지부장을 지냈다.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 소송에서 패소 한 뒤인 지난 2016년 1월 21일 직권면직 공문을 받은 당시를 이렇게 회상했다.

222
지정배 교사는 "고등법원에서 전교조가 패소하고 법외노조 되자마자 전국 34개 지부장 중 가장 먼저 직권면직을 받은 사람이 됐다"며 "대전교육청이 면직 공문을 당시 소속이었던 가오고 교감에게 받으러 오라고 했었고, 교감이 전교조 사무실로 찾아와 전달했다"고 했다.

이후 본인을 포함해 전교조의 여러 현직 임직원들의 어려움은 시작됐다며 "단체교섭도 곧바로 중단되고, 각종 위원회에 전교조의 모든 자리가 빠졌다. 행사비와 사무실도 빼앗겨 조합 돈으로 메꾸며 힘든 나날이 시작됐다"고 했다.

대법원의 판결로 전교조가 합법노조로 인정을 받았지만, 아직 정상화를 위해 갈 길은 남았다고 강조한다.

지정배 교사는 "전국적으로 34명이나 되는 직권면직자들의 월급 문제 등 복잡하고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많이 남아 있다"면서 "단체교섭을 다시 시작했지만, 대전교육청과 설동호 교육감이 정상화 약속을 했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과거처럼 미흡하고 부적절한 대책으로 일관하면 소송으로까지 번질 수도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인사발령 통지서
인사발령 통지서
대전 교육의 달라지기 위해선 대전교육청과 대전교육감의 교육정책의 철학과 태도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교육자는 철학이 중요하다며 "교육 정책은 누구나 만들 수 있지만, 만들 때 현장의 목소리를 더욱더 귀 기울여야 한다"면서 "아이들 입장에서 그리고 현장의 이야기를 담는다고 하지만, 실제는 전혀 그렇지 않다"고 비판했다.

대표적으로 혁신학교 운영에 대해 비판하며 "다른 지역에서 운영하니까 하는 식인데, 학교 수만 늘고 돈으로 지원하는 거 외에 교육청이 하는 건 없어 보인다"고 하기도 했다.

이어, "꺼리고 피하는 도망가는 행정 자세로 모든 사건·사고 가운데 제대로 된 대책 하나 내놓지 못하고 있다"면서 "최근 현장실습 성추행 논란과 스쿨미투 사건 등에서 교육감이 사과하고 대책 마련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아 결국 일이 잘못 확대됐다"고 했다.

이제는 교육에서 안전이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며 "지난 세월호 참사 때도 대전교육청의 대응은 문제가 많았다"면서 "이번 코로나 상황에서도 대전교육청은 보여주기식 행정을 하기에만 급급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대전교육을 위해 대전의 교육계를 향해,"정립되지 않은 교육철학을 바로 세우고, 책임지는 자세를 학생들이 배울 수 있는 모습을 보이는 대전의 교육자들이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