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충남 중소기업, 절반 이상 '추석 자금난' 호소

코로나19 영향으로 64.8% 자금사정 '곤란'
53.5%는 자금확보 '대책이 없다' 응답
40% 이상 명절 상여금 지급 안해

박병주 기자

박병주 기자

  • 승인 2020-09-19 17:30
dd2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이 열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지역 중소기업 절반 이상이 자금난에 허덕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자금사정이 곤란한 기업들은 임직원에게 추석 상여금조차 지급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기중앙회 대전세종충남본부는 최근 지역 71개 지역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20년 중소기업 추석 자금 수요조사' 를 한 결과, 자금사정 '곤란'을 호소하는 업체가 무려 64.8%에 달했다. 이는 전년도 대비 2.1%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코로나19로 인한 매출감소와 임직원 상여금 지급 등 자금 애로가 가중되면서 추석 자금사정이 더욱 악화하고 있다는 게 업계 전언이다.

자금수요 조사에 참여한 모든 기업은 추석 자금난을 코로나19 영향(100%)으로 보고 있다.

자금사정 곤란 원인으로는 '판매부진(84.8%)'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판매대금 회수지연(26.1%)', '인건비 상승(26.1%)' 등이 뒤를 이었다.

추석 명절을 보내기 위한 필요자금은 평균 1억849만 원이었다. 자금 부족 금액은 평균 6360원으로 필요자금 대비 58.7%로 나타났다.

기업은 10곳 중 5곳 이상은 자금 확보에 대책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금 확보 질문에 53.5%가 '대책이 없다'고 응답했고, '결제연기(34.9%)', '납품대금 조기회수(27.9%)', '금융기관 차입(20.9%)' 등 순으로 응답했다.

특히 '대책 없음'은 전년 대비 24.1%포인트 증가해 중소기업의 자금조달에 대한 금융기관의 지원확대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금융기관을 통한 자금조달 여건은 44.3%가 '곤란'한 것으로 나타나 지난해(34.4%)보다 악화됐다.

애로사항으로는 '매출액 등 재무제표 위주 대출 관행(44.9%)', '신규대출 기피(34.8%)', '부동산 담보요구(20.3%)' 등을 꼽았다.

상여금 지급과 관련해서 '지급계획이 있다'고 응답한 업체는 42.3%였다. '지급계획이 없다'는 36.7%, '지급 결정을 못 했다'는 업체는 21%로 나타났다.

'지급계획이 있다'고 응답한 업체 중 정률로 지급하는 곳은 기본급대비 51.9%, 정액 지급은 평균 78.5만 원을 지급한다고 응답했다.

추석휴무는 91.5%가 '5일'간 연휴를 줄 계획이라고 했다.

전원식 중기중앙회 대전세종충남중소기업회장은 "코로나로 인한 판매부진에 따른 내수침체, 대외여건 불확실성 증가, 투자 및 수출부진 등 경기 하방 리스크가 확대되면서, 중소기업들의 자금 사정도 악화되고 있다"면서 "또한 추석을 앞두고 금융당국에서 추석 자금이 원활히 공급될 수 있도록 특별자금을 지원하는 등 면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