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복합터미널 사업 결국 무산...정상화 방안 시급

도시공사, 21일 사업자 측에 해지 내용증명 통보 예정
KPIH 기간 내 대출 실행 실패
최소 2년 더 소요예정...정상화 방안 고민 들어가

이상문 기자

이상문 기자

  • 승인 2020-09-20 15:57

신문게재 2020-09-21 1면

557046_194828_5632
KPIH가 제안한 유성복합터미널 사업 구상도. 사진제공은 대전시
대전지역 숙원사업 중 하나인 유성복합터미널 민간개발 사업이 또다시 무산되면서 정상화 방안 마련이 시급히 요구된다.

10년간 4차 공모까지 거쳤지만 민간사업자가 사업 자금을 마련하지 못하면서 또다시 실패로 돌아갔다.

20일 대전도시공사에 따르면 공사는 지난 18일 "유성복합터미널 민간사업자인 ㈜케이피아이에이치(KPIH)와 체결했던 '유성복합여객터미널 사업협약'이 해지된다"며 오는 21일 사업자 측에 사업협약 해지 내용증명을 통보할 예정임을 밝혔다.

KPIH가 18일 오후 6시까지 사업에 필요한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을 실행하고 토지매매계약(대금 594억318만원)을 체결하기로 한 약속을 지키지 못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대전시는 지난 6월 11일 도시공사와 KPIH 양자는 9월 18일까지 PF대출 실행과 토지매매계약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최고(催告)절차 없이 사업협약을 해지하는 내용의 변경협약을 체결했다.

민간 개발로 추진돼 온 이 사업은 2010년 이후 지금까지 각종 소송 등에 휘말리며 모두 4차례 실패했다. 2018년 4차 공모를 통해 우선 사업자로 KPIH가 선정됐으나 주주 간 내부 갈등 등 사업비 조달을 위한 대출을 실행하지 못해 다시 무산됐다.

KPIH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유동성 악화 등을 이유로 지난 17일 도시공사에 PF 대출 실행 기한 등을 2개월 더 연장해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KPIH측은 대출 기한 연장 등 절차에 대한 법률 검토를 할 예정이다.

공사 관계자는 "대전시와 공사는 그동안 PF대출 실행 기한을 연장해주는 등 사업 성공을 위한 지원에 최선을 다했음에도 결과적으로 시민의 숙원인 유성복합터미널 건설사업 추진이 중단돼 송구스럽다"면서 "조속한 시일 안에 건립방식 등을 시와 협의해 다음 달 중 사업 정상화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4차 공모 사업 무산으로 대전시민들은 최소 2년은 더 기다리게 됐다. 대전시는 민간사업자 재공모, 공영개발 등 정상화 방안을 놓고 장고에 들어갈 예정이다.

유성복합터미널 개발사업은 총 7158억원이 투입해 유성구 구암동 일원에 5만 9104㎡ 터미널과 7만 2374㎡ 상업시설, 7만 1729㎡ 오피스텔 등 건립을 추진하는 대규모 사업이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