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 출연연 여성 책임연구원 수 남성 10분의 1 그쳐

25개 출연연 책임급 여성 비율 9.2%
책임급 10% 미만 12곳·5% 미만 8곳

임효인 기자

임효인 기자

  • 승인 2020-09-20 15:08
출연연
과학기술 출연연의 책임급 여성 연구원 비율이 남성의 10분의 1 수준으로 여전히 성비 불균형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국회 부의장이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과기정통부 소관 25개 출연연의 책임급 남성 인력은 6149명인 데 비해 책임급 여성 인력은 626명으로 9.2%에 불과하다. 전체 인력으로 확장했을 땐 전체 인력은 1만 2138명 여성은 20.8%인 3196명이다.

책임급 여성 비율이 가장 낮은 출연연은 한국전기연구원으로 책임급 인력 236명 중 여성은 1.3% 수준인 3명뿐이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역시 책임급 409명 중 여성은 2.7%가량인 11명으로 출연연 중 두 번째로 여성 책임급 비율이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10% 미만인 기관은 12곳이며 이 중 5%도 채 안 되는 기관도 8곳으로 나타났다. 재료연구소(2.9%·5명), 한국철도기술연구원(3.1%·6명), 한국기계연구원(4%·10명), 한국건설기술연구원(4.4%·11명), 국가보안연구소(4.7%·8명), 한국원자력연구원(4.5%·36명)은 여성 비율이 5% 미만이다.

10% 미만인 출연연은 한국생산기술연구원(5.4%·21명), 한국천문연구원(6.9%·7명), 한국표준과학연구원(7.7%·23명), 국가핵융합연구소(8.4%·14명), 한국지질자원연구원(9.5%·24명)이다.

반면 여성 책임 연구원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한국한의학연구원(27%·29명)이며 이어 한국식품연구원(26.3%·25명), 녹색기술센터(25%·1명), 한국생명공학연구원(17%·32명),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15.7%·22명), 안전성평가연구소(15.4%·6명), 세계김치연구소(15.4%·2명) 순이다.

김 부의장은 "디지털 뉴딜과 혁신성장을 위해서는 여성 과학기술인력의 적극적 활용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연구 설계·책임을 주도하는 책임급 연구원에 여성이 부족할 수밖에 없는 제도적 제약이 있지는 않은지 꼼꼼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 다가오는 국정감사에서 근본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임효인 기자

XVDFDS
25개 전체 출연연 기관별 여성비율 및 책임급 여성비율 현황.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