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대전서 회복자 및 가족 온라인 기자간담회

임병안 기자

임병안 기자

  • 승인 2020-09-23 18:05

신문게재 2020-09-24 5면

도박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대전충남센터가 22일 오후 7시 회복자 및 가족들의 온라인 간담회를 개최했다.
도박 중독을 경험한 단도박 모임 회원들이 도박문제관리센터 통폐합 움직임에 우려를 표하고 전문적인 상담과 회복프로그램의 유지를 촉구했다.

특히, 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 도박에 더 많은 이들이 빠져들고 있다며 관계기관의 대책을 촉구했다.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대전충남센터는 지난 22일 오후 7시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도박문제 회복자와 그의 가족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여한 도박문제 회복자들은 자신의 사례를 소개하며 도박중독 위험성을 알렸다.

군 복무 중 상사의 스마트폰을 통해 도박에 중독됐다는 A(26) 씨는 "최근에는 군대 내에서도 휴대폰을 사용할 수 있게 되면서 군 복무 중 도박중독이 사회문제로 불거질 수 있다"며 우려를 제기했다.

도박 중독자의 아내 B(45) 씨는 "도박 빚을 갚기 위해 자식들에게 용돈을 주지 못했고, 그러다 보니 아이가 편의점에서 초코우유를 훔치는 일까지 벌어졌다"며 "알코올처럼 도박중독도 질병으로 이를 치유한다는 사회적 인식이 마련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도박 중독상태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한 C(55) 씨는 "단도박 상태를 2년 6개월간 유지하다가 재발해 도박상태에 빠지기를 세 차례 반복했다"며 "센터의 단도박 모임에서 같은 고민의 사람들을 만나 참는 힘을 키우고 있다"고 했다.

최근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가 전국 13개의 도박문제관리센터를 5개로 통폐합하려는 검토에 대해서는 우려의 목소리를 내놨다.

도박문제 회복자의 아내 D(50) 씨는 "도박문제관리센터를 통해 남편이 도박중독을 치유할 수 있었고 나 역시 멍들었던 마음을 풀어낼 수 있었다"며 "도박중독은 질병이고 이것을 치유할 수 있는 상담센터는 통폐합할 게 아니라 더욱 많아져야 한다"고 의견을 냈다.

간담회에서는 또 스마트폰을 통해 온라인 사설 도박에 유혹은 더욱 커졌으며 해외 원정도박의 사업규모가 8조6000원에 달한다고 보고됐다.

김세진 센터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불법 온라인도박이 성행하고 있으며, 도박문제도 회복할 수 있다"며 "도박문제 회복자와 가족들이 활동하는 자리를 계속 만들어 피해를 알리고 중독 예방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