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초중고 전부 합쳐도 66명… 초등 1명 보육사가 4.2개 전담해야
인력충원·사업비 증액 등 갈길 멀어… 자치구별 센터 구축 검토

이현제 기자

이현제 기자

  • 승인 2020-09-23 17:06

신문게재 2020-09-24 3면

PYH2020091506080006500_P2
라면형제 화재 당시 현장 연합뉴스
일명 '인천 라면형제' 사건으로 돌봄사각지대 어린이들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대전에 있는 148개 초등학교 중 35개 학교만 교육복지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대전 지역 초·중·고 교육복지사는 모두 66명이다. 고등학교와 중학교, 교육청 소속 교육복지사를 제외하고 초등학교에 배치된 복지사는 35명뿐이다.

현재 정원의 교육복지사가 대전 지역 전체 148개 초등학교를 나눠 전담하려면 복지사 1명당 4.2개 이상의 학교를 도맡아야 하는 수준이다.

이에 민주노총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조합원은 지난 21일 학교 돌봄과 교육복지 기능 확대를 위한 집회를 열기도 했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관계자는 "교실 수업이나 온라인 수업만이 학교 교육의 역할로 규정지을 순 없다"며 "전인교육의 본질을 위해 학교 교육을 재구성하는 학교 혁신이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교육 현장에선 교원업무 과중 문제로 한 교육복지사에게 무리한 업무부담을 줄 수 없으며, 학생 수 감소에 따라 교육복지 예산도 점점 줄어들고 있어 인력 충원의 어려움을 호소하기도 한다.

대전교육청 관계자는 "교원복지와 인권규제 등과 관련해 교원업무 경감을 신경 쓰지 않을 수 없다"면서 "여기에 학생 수도 점차 줄어들면서 교육복지의 전체 예산도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자체와 협력을 강조하면서, "지금 당장 현실적으로 아동 복지 안전을 위해선 지자체나 복지단체 등과 협력해 복지 사각지대 어린이들의 안전망 네트워크 구축을 준비해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지자체에서는 분담업무 과중을 우려해 난색을 보이기도 했는데, 대전의 한 지자체 관계자는 "보건복지부 발표에 아동학대까지 조사하는 전담 공무원을 두자고 하는데, 인력 보강 없이는 한계가 금방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에 대전교육청은 학교별 교육복지사 배치가 당장은 어려운 만큼 권역별 교육복지안전망센터 구축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대전교육청 교육복지담당 윤석오 장학관은 "대전교육청은 교육부와 함께 자치구별로 교육복지안전망센터를 통한 아동 안전 복지를 제공하기 위해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