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직격탄 맞은 지역 중소기업, 정책자금으로 몰려

올해 정책자금 2066억원 중 소진율 98% 달해

박병주 기자

박병주 기자

  • 승인 2020-09-23 17:25

신문게재 2020-09-24 2면

2018061801001441400064051
코로나19로 인해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들이 정책자금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시중은행 등 금융권의 까다로운 대출 조건과 달리 담보 부담이 없고, 이자율도 낮아 어려운 시기 가뭄의 단비 같은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23일 중소기업진흥공단 대전세종본부에 따르면 올해 지역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정책자금 융자예산은 2066억 원이다. 당초 1744억 원의 예산이 책정됐지만, 지난 추경에서 322억 원이 추가돼 2000억 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배정받은 1735억9000만 원보다 331억 원 늘어난 규모다.

여기에 최근 4차 추경이 국무회의를 통과하면서 지역에 100억 원가량이 추가로 배정될 것으로 보여 전년 대비 400억 원이 많은 자금이 기업 지원을 위해 사용된다.

지역본부는 코로나19 지원 등을 위해 신성장기반, 혁신창업 사업화, 투융자복합금융, 신시장진출지원자금, 긴급경영안정자금 등으로 구분해 예산을 지원하고 있다.

이달 현재 대출 발생 금액은 1625억 원으로 총 자금의 81.1%다. 심사 중인 예산 등을 포함하면 소진율은 98%에 달한다.

특히 528억 원이 책정된 신성장기반 자금 중 코로나19 피해로 책정된 28억 원은 이미 소진됐다. 코로나19 어려움에 처한 지역 기업들의 현실을 방증한다. 혁신성장지원과 산업경쟁력강화, 협동화, 제조협장스마트화에 활용된 자금까지 포함하면 416억5900만 원의 융자가 기업들을 위해 쓰였다.

코로나19로 언택트(비대면) 사회가 가족화된 가운데 혁신창업사업화에 속한 비대면창업지원 예산 3억5000만 원도 조기 소진됐다. 고령화에 따른 시니어기술창업지원과 고성장촉진 자금도 모두 집행됐다.

정책자금 중 1078억 원이 책정된 혁신창업사업화 예산의 경우 99%가 사용돼 지역 중소기업의 사업확대와 경영 애로 해결에 도움을 줬다.

중진공 대전세종본부 관계자는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어 수요가 많이 늘었다. 현재 100%로 소진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남은 예산이 없다"면서 "다만, 4차 추경에서 100억 원가량의 예산이 지역에 배정될 것으로 보이는데, 이 또한 어려운 기업들을 위해 빠른 시일 내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