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24일 저녁 돌풍과 천둥 동반한 강한 비

대기 불안정성 커져 우박 가능성

임병안 기자

임병안 기자

  • 승인 2020-09-24 05:00
날씨0924
대전·세종·충남은 24일 밤부터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전망으로 시설물과 농작물 관리에 주의가 요구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늘 오후 9시부터 25일 오전 사이 대기상층(5km 내외)의 영하 15도 내외 차가운 공기가 동해로 지나고 대기하층(3km 이하)에는 동풍이 불어 들면서 불안정이 강해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강원 산지에는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농작물관리, 비 피해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

아침 기온은 12~15도, 낮 최고기온은 23~25도가 되겠다. 충북에서는 새벽부터 아침 사이 산지나 하천에서는 가시거리 1km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25일은 구름이 많다가 낮부터 차차 맑아지겠으며, 아침 기온 12~15도 낮 최고기온 22~25도를 기록하겠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