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청 김남규씨, 제27회 한성기문학상 수상

운영위 '식구들의 수다' 선정
일상의 문양 서정적으로 표현
故 한상기 시 세계와 일맥상통

김흥수 기자

김흥수 기자

  • 승인 2020-09-24 13:59
  • 수정 2020-09-24 17:41

신문게재 2020-09-25 8면

김남규 사진 (1)
충남도청 공무원이자 시인으로 활동 중인 김남규(58·사진)씨가 민간 문학상을 수상해 화제다.

한성기문학상운영위원회(회장 한문석)는 최근 제27회 한성기문학상 수상작으로 김남규씨의 시집 '식구들의 수다(도서출판 북인)'를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한성기문학상은 대전·충남지역에서 활발하게 활동한 고(故) 한성기 시인의 문학정신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상이다.

지난 7월 출간한 '식구들의 수다'는 가족 해체 등으로 인간 소외가 사회적 문제로 불거진 지금의 현실을 한 가정의 이야기로 그려냄으로써, 서로를 사랑하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주고 있다.

위원회 관계자는 "일상을 응시하면서 그것들이 만들어 놓은 존재의 문양을 서정적으로 표현했다"면서"이런 부분들이 한성기 시인의 시 세계와도 일맥상통하는 바가 있다"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한편, 충남 공주에서 출생한 김씨는 지난 1992년 포스트모던지를 통해 등단했으며, 시집으로 '거울 속에 내가 있었다', '하지만, 그래도' 등이 있다. 현재 동맥문학동인회, 백지시동인회, 대전시인협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충남도청 공보관실에서 근무 중이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