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 4대강 보 처리의견 25일 윤곽 나온다

금강유역물관리위 전체회의 통해 의견도출
국가물관리위 제출해 최종결론 이어질듯

임병안 기자

임병안 기자

  • 승인 2020-09-24 15:35
2020052001001590400066811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가 25일 금강 세종·공주·백제보 시설물의 처리방안을 논의하는 전체회의를 갖고, 국가물관리위원회에 제출할 최종 의견을 확정한다.

세종보는 존치한 상태에서 자연화를 추구하되 공주보는 보 시설물의 철거 후 공도교 유지, 그리고 백제보 상시개방이 다수의 의견안으로 마련된 것으로 알려진다.

24일 환경단체와 국가물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금강물관리위)는 이날 오전 대전의 ICC 호텔에서 전체회의를 갖고, 국가물관리위원회에 제출할 최종 의견을 확정한다.

금강물관리위는 대학교수와 시민사회단체 회원 등이 참여한 민간위원과 국가·지자체 공무원의 당연직 위원 등 모두 42명으로 구성됐다. 지난해 9월 국가물관리위원회와 함께 출범해 금강유역의 통합물관리 정책을 1차 의결하고 국가물관리위원회를 통해 확정하는 방식이다.

이날 전체회의는 국가물관리위원회에 제출할 금강물관리위의 최종 의견을 도출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현재까지 금강물관리위는 보 시설에 대한 다수 의견에 소수의견을 함께 담아 의결 후 국가물관리위에 제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다수의견으로는 세종보 시설을 유지한 상태서 상시개방으로 자연성을 회복하자는 의견이 있고, 소수안으로 세종보 철거가 제시안에 담긴 것으로 전해진다.

또 공주보에 대해서는 보 기능 구조물은 해체하고 보 상부 공도교는 유지해 차량통행을 보장하는 방안이 다수 의견으로 담기고, 용수공급 대책 등이 소수의견으로 게재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강 4대강 보 중 가장 하류에 위치한 백제보는 장기적 물 흐름의 개선을 위해 주변 농경지 물 이용 대책을 마련한 후 백제보를 상시개방하자는 방안이 다수 의견으로 담긴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금강물관리위가 최종 의견을 도출하면 지난해 2월 환경부 4대강자연성회복을위한조사평가단이 보 처리방안을 제시한 이래 19개월 만에 단일 의견이 만들어지게 되는 셈이다.

특히, 지난해 보 시설물 해체비용 대비 편익(BC)이 가장 높다고 제시된 세종보가 유지되는 방안으로 검토되면서 의결 내용에 따라 파장도 예상된다.

금강유역물관리위 관계자는 "25일 전체회의는 국가물관리위원회에 제출될 최종 의견문을 만드는 과정"이라며 "민간과 당연직 위원들의 의견을 담아서 소수의견도 반영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