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 세종보 해체·공주보 부분철거 의결…국가물관리위 제출키로

25일 금강유역물관리위 전체회의서 의견문 채택
세종보 해체·공주보 일부 철거·백제보 상시개방
국가물관리위에 전달해 최종 결론 도출예정

임병안 기자

임병안 기자

  • 승인 2020-09-25 13:30
  • 수정 2020-09-25 14:23
조명래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25일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에서 세종보 철거, 공주보 부분해체, 백제보 상시개방 등의 의견문을 채택하고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가 25일 전체회의를 통해 금강 세종보를 해체하고 공주보는 수문 시설만 부분철거하며, 백제보는 상시개방하자는 의견을 의결하고 국가물관리위원회에 제출하기로 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이상진 금강유역물관리위원장은 25일 오전 대전 유성 ICC호텔에서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 제3차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국가물관리위원회에 제출할 최종의견을 의결했다.

금강유역물관리위는 대학교수 등의 민간위원과 지자체 공무원의 당연직 위원 42명으로 구성돼 이날 27명이 참석했다.

이날 전체 회의는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가 국가물관리위원회에 제출할 '금강 3개 보 처리방안 의견문'에 내용을 결정하는 자리였다.

3시간에 걸친 토론과 의견개진을 통해 세종보 철거, 공주보 부분 해체 그리고 백제보의 상시개방을 골자로 한 의견문을 채택했다.

세종보는 보 개방에 따른 생태계 회복, 수질개선 등 환경적 가치가 입증돼 지난해 2월 4대강 조사·평가단이 제시한 바와 같이 보 해체를 제안하기로 했다.

다만, 환경부와 세종시가 최근 협약을 맺고 세종보 금강에서 추진하는 자연성회복 사업을 지켜보며 철거 시기를 결정하자는 의견을 추가했다.

금강물관리위
25일 대전 유성 ICC호텔에서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 전체회의가 개최돼 금강 3개 보 처리방안 의견문을 채택했다. (사진=환경부 제공)
또 공주보는 농업용수 부족과 지역경제 침체 우려에 대한 근거가 충분하지 않고, 보 해체에 따른 안전에 영향이 없는 것으로 확인돼 교통통행은 보장하면서 물 흐름을 막는 보 시설물의 부분해체에 의견을 모았다.

부분해체 시 이수 및 환경 상 악영향이 발생할 경우에 개선대책 시행을 전제로 하며, 부분해체 시기는 지역 여건을 고려해 결정하기로 했다.

백제보에 대해서는 수문의 상시개방을 제안하기로 뜻을 모았다.

4대강 조사·평가단이 제시한 바와 같이 백제보에 수문을 상시 개방하고, 양수장, 지하수 등에 대한 물이용 대책을 함께 제안했다.

이같은 내용의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의 금강 3개 보 처리방안에 대한 의견 제출문은 이날 국가물관리위원회에 전달될 예정이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