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금상진 기자

금상진 기자

  • 승인 2020-09-26 16:02
0925_21R 프리뷰
대전하나시티즌 외국인 공격수 안드레 루이스(대전하나시티즌)
대전하나시티즌이 선두권 재진입을 위한 시동을 다시 건다! 상대는 안산 그리너스다. 27일 오후 1시 30분 안산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2 2020' 안산그리너스와의 21라운드 경기는 대전이 반드시 잡아야 하는 라운드다.

안산은 현재 리그 9위를 달리고 있다. 하위권에 내려가 있는 팀이지만 결코 만만치 않은 팀이다. 9월 들어 치른 경기서 2승 1무의 좋은 성적을 거두면서 꼴찌에서 탈출했고 팀 분위기가 상승세에 있다. 안산은 홈에서 대전을 잡고 중위권 도약을 꿈꾸고 있다.

다행히 안산과의 상대 전적은 좋은 편이다. 대전은 올 시즌 안산과 세 차례 만나 전승을 거뒀다. 첫 맞대결은 5월에 치러진 리그 홈경기였고 전반 6분 만에 터진 안드레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두 번째 맞대결은 FA컵 3라운드로, 박진섭과 윤성한의 연속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안산 원정에서 치러진 세 번째 맞대결도 2-0으로 대전이 승리했다. 안드레는 이날 경기에서도 경기 종료 직전 쐐기골을 터뜨리며 안산 킬러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대전은 올 시즌 마지막 안산전 역시 승리해 안산 상대 4전 전승에 도전한다. 더불어 지난해부터 이어온 안산전 무패행진을 6경기(현재 4승 1무)로 늘린다는 각오다. 대전이 안산을 다시 한 번 꺾는다면 저만치 멀어져간 선두권 격차를 조금이나마 줄일 수 있다.

대전은 해결사 안드레의 발끝에 기대를 걸고 있다. 안드레는 안산 상대 3경기 출전해 2골을 기록하며 안산에 유독 강한 모습을 보였다. 12골을 기록 중인 안드레는 안산전 득점을 통해 감각을 찾고 16골을 기록하고 있는 안병준(수원FC)과 4골차 득점왕 경쟁에 다시 불을 붙이겠다는 각오다. 한 번 득점하면 몰아치는 능력이 있는 안드레이기에 리그 종료까지 득점왕 경쟁 연장도 충분히 가능하다.

지난해까지 안산에서 뛰었던 박진섭의 활약도 기대하고 있다. 2017년 대전코레일에서 데뷔해 2018년 안산으로 이적하며 프로 무대를 밟은 그는 두 시즌 동안 활약하며 안산의 핵심 미드필더로 자리 잡았다. 올 시즌을 앞두고 대전 유니폼을 입은 뒤 17경기에 출전 중인 그는 중요 순간마다 득점을 터뜨리면서 대전의 미들라이커(미드필더+스트라이커)로 다시 태어났다. 박진섭은 안산과 FA컵 3라운드 결승골을 포함해 이번 시즌만 4골을 기록 중이다.

새로운 U-22 자원으로 선택받은 이호빈의 활약도 주목된다. 서울이랜드FC전을 통해 선발 출전의 기회를 잡은 이호빈은 90분 풀타임을 소화하며 채프만과 좋은 호흡을 보여줬다. 경기 중 가장 많은 6개의 인터셉트와 18번의 공소유권 획득을 기록하며 대전 중원에 활력을 불어넣어줬다.

대전은 안산과의 맞대결에서 승리로 올 시즌 안산전 전승과 함께 치열한 순위권 싸움에 불을 붙이겠다는 각오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