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과학공원 재탄생… 93년 엑스포 성과 계승 이어간다

마케팅공사, 지난 24일 기부채납시설 준공 행사 실시해
한빛탑 일원 음악 분수, 물빛광장, 산책로, 조명 등 설치
공사 "대전 대표 관광명소로 남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

김소희 기자

김소희 기자

  • 승인 2020-09-27 15:14

신문게재 2020-09-28 2면

1325189_552527_4946
1993년 개최된 대전엑스포 성과를 계승할 엑스포과학공원이 재탄생했다.

대전마케팅공사는 한빛탑 일원을 리뉴얼 공사를 통해 음악분수, 물빛광장 등으로 새롭게 조성했다.

27일 마케팅공사에 따르면 지난 24일 엑스포과학공원 기부채납시설 준공 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기부채납시설은 대전신세계가 사이언스콤플렉스 설립 민자사업을 추진하면서 공공 기여로 조성했다.

1993년 대전엑스포 이래 노후화된 한빛탑 앞 1만 3840㎡ 광장 공간을 리뉴얼 공사를 통해 음악분수, 물빛광장, 산책로, 경관조명 등으로 새롭게 재탄생한 셈이다.

특히 한빛탑 앞으로 이전해서 신규로 조성된 음악분수는 약 1400㎡ 규모의 바닥분수로 야간 운영시 특수조명을 활용한 환상적인 음악분수 연출이 가능하며 여름철에는 어린이들이 물놀이 체험도 가능하다.

또한 광장 좌·우측에 설치된 사이언스 트리에는 조명, 그늘막 등을 설치하고 필요에 따라 놀이와 체험시설의 설치도 가능한 형태로 디자인 됐다.

물빛광장은 얕은 담수가 가능토록 해 여름철 폭염·열섬 현상을 완화하고, 야간에는 한빛탑이 물빛광장에 반사돼 거울을 보는 것 같은 장관이 연출된다.

마케팅공사는 새롭게 조성된 기부채납시설이 준공됨에 따라 10월 중 기부 채납시설 인수·인계 절차를 완료하고, 코로나19 사태 추이를 감안해서 엑스포과학공원 재개장 시기를 확정할 계획이다.

최철규 마케팅공사 사장은 "이번에 조성된 기부채납시설은 주 대전 신세계가 사이언스 콤플렉스 건립을 위해 민자사업을 추진하면서 공공기여로 조성됐다"며 "1993년 대전엑스포의 성과를 계승하고 대전을 대표하는 관광명소로 남을 수 있도록 역사적 사명감을 가지고 추진한 사업이기에, 우리 공사도 새롭게 조성된 엑스포과학공원을 코로나로 지친 대전시민들의 마음을 편안하게 하고 즐거움을 주는 공간으로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