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원대 양궁팀 감원 결정에 대전양궁협회 '반발'

올해 대학대회서 금메달 2개, 동메달 1개 획득한 목원대 양궁팀
2022년부터 목원대 양궁팀 정원을 씨름부 정원으로 변경
양궁 협회 "체육회, 대학측의 행정문제 피해는 오롯이 양궁 선수들에게"

신가람 기자

신가람 기자

  • 승인 2020-09-28 17:04

신문게재 2020-09-29 5면

PYH2020061713490005400_P4
 사진=연합뉴스 제공
목원대가 2022년부터 학부 양궁팀의 정원 축소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대전양궁협회 및 지도자 등 체육계가 강력 반발하고 있다.

대전에서 배재대와 함께 대학부 단 두 팀뿐인 목원대 선수단 감원이 현실화하면 엘리트 선수육성 차질을 물론 육성 초·중·고 꿈나무들의 진로가 좁아지는 등 저변위축이 불을 보듯 뻔하기 때문이다.

특히 목원대 양궁팀은 올해 대학양궁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 2개, 동메달 1개를 획득하며 전국 최고의 기량을 보이고 있는 중이어서 이번 논란은 더 거세질 것으로 전망된다.

대전시체육회에 따르면 목원대 스포츠건강관리학과 내 양궁팀과 세팍타크로팀의 매년 선발 인원은 각각 3명씩, 모두 6명이다.

이런 가운데 목원대는 2022년부터 씨름부를 창단할 예정으로 양궁팀과 세팍타크로팀의 선발 인원을 모두 씨름부 정원으로 전환 하겠다는 입장으로 논란을 자초하고 있다.

대전양궁협회는 현재 지역 내에서 효자 종목 노릇을 톡톡히 하는 양궁에 관해 엘리트 선수들을 더 키워주질 못할망정 정원을 줄인다는 것이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협회 관계자는 "목원대 일부 양궁팀 선수들은 다른 지역 엘리트 선수들이 오는 만큼 유명한데 앞으로 양궁 엘리트 육성에 손 놓겠다는 의미"라고 강력하게 항의했다.

이어 지역대학 내 한 양궁지도자는 "정원 문제는 특히 현장의 목소리가 중요하기 때문에 협회, 지도자 등과의 논의가 필요한 데 전혀 없었다"며 "대학과 시 체육회 등 행정문제로 양궁 엘리트들의 길을 짓밟으면 되나"라며 비판했다.

대전 양궁은 전국체전에서 지난 3년간 매년 상위권을 차지하며 전국 최강의 입지를 자랑하고 있다. 대학대회뿐만 아니라 올해 실업 전국양궁대회에서는 대전지역 남·녀가 모두 금메달을 땄을 만큼 지역 엘리트들의 활약도 눈에 띈 상황이다. 하지만 시 체육회와 대학 측의 일방적인 감원 결정으로 인해 앞으로 지역 내 양궁 엘리트 육성에 관한 부정적인 전망도 많아지고 있다.

특히 대학 특정팀 정원 축소로 인한 피해는 오롯이 양궁 엘리트 선수들에게 전가될 것으로 보여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목원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현재 양궁팀의 감원 예정은 돼 있지만, 아직 변경사항이 있을 수 있는 만큼 대학 측과 시 체육회와의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양궁팀 선수들의 문제가 될 수 있는 만큼 신중한 논의를 지속해서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대전체육회 관계자는 "현재 체육회의 입장도 목원대 양궁팀의 정원을 줄이는 것에 관해 조심스러운 입장인 만큼 대학 측과 정원을 조율하는 등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명절이 지나고 목원대 입학관계자들과 직접 만날 예정인 만큼 양궁 선수들에게도 피해가 없도록 논의를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