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학비노조 돌봄전담사 전일제·돌봄교실 지자체 이관 반대 기자회견
공공돌봄 강조·민간돌봄 우려하며… 11월부터 전국돌봄총파업 예고
전교조 "고용확대는 찬성… 돌봄교실 운영 이관은 지자체로 가야"

이현제 기자

이현제 기자

  • 승인 2020-09-28 15:43
photo_2020-09-28_09-34-04 (1)
제공=대전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대전지부가 학교 ‘돌봄전담사’의 전일제 전환과 돌봄교실 지자체 이관 중단을 요구하며 11월부터 총파업을 예고했다.

학비노조 대전지부는 28일 오전 9시 대전교육청 앞에서 전국돌봄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열었다.

노조는 "코로나19로 온라인 개학이라는 사상 초유의 등교 방식이 도입됐지만, 멈춰버린 학교 내에서도 빠짐없이 운영했던 곳이 돌봄교실"이라며 "교육 당국은 긴급돌봄의 책임을 돌봄전담사에게 전가해왔다"고 비판했다.

이어 공적 돌봄 기능 강화를 요구하며, "시간제 노동자 신분이 대부분인 돌봄전담사들이 오전 긴급돌봄까지 책임지는 건 불가능한 미션이었다"며 "원격학습 도우미, 무자격 봉사자, 기초학력 보조강사 등 땜질식 교육을 (교육부와 교육청이) 운영했다"고 강조했다.

이영주 학비노조 대전지부장은 "인천 라면 형제 사건은 돌봄 사각지대에 내몰린 아동에 대한 공적 돌봄 강화가 얼마나 시급한지 보여준 사례"며 "(돌봄전담사의 전일제 전환을 통해) 학교의 기능이 돌봄과 교육복지로 확대해야 하며 행정 업무 등으로 학교 내에서 일어나는 교원과의 갈등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고 했다.

또 돌봄교실 운영의 지자체 이관을 반대하며, "돌봄교실의 지자체 이관은 민간위탁으로 이어져 공공 돌봄교실이 아닌 민간 돌봄교실로 내몰게 된다"며 "교육부가 학교돌봄기능을 맡아 할 수 있는 법 제정이 필요한 이유"라고 했다.

추석 연휴 이후 교육공무직과 초등볼돔교실 법제화를 위한 10만 청원운동과 총궐기투쟁을 예고하기도 했다.

한편, 대전 전교조 신정섭 대변인은 돌봄전담사 고용 확대에는 동의하면서도 돌봄교실 지자체 이관 반대 의견엔 선을 그었다.

신정섭 대변인은 "초등 돌봄전담사와 유치원 방과후전담사의 경우는 6시간 근무에 어려움이 많아 교육감이 고용하는 방식으로 추가 전담사 고용은 필수적이란 주장에 동의한다"면서도 "다만 돌봄교실 운영은 지자체로 이관해 교육과 돌봄을 분리해 전문적으로 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