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코로나19 정부 사각지대 지원 나선다

대전시, 19개 과제 총 1269억원 투입 방침
정부지원 제외 매출감소 소상공인 100만원씩 지급
허 시장 "지역경제 선순환 흐름 끈기지 않도록 최선"

이상문 기자

이상문 기자

  • 승인 2020-09-28 15:51
시정브리핑_사각지대특별지원대책 (3)
허태정 대전시장은 2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코로나19의 산발적 감염 확산이 지속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가 불가피했고, 그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도 필연적 상황이 됐다"면서 '코로나19 장기화 극복을 위한 정부지원 사각지대 특별지원대책'을 발표했다. 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정부의 코로나19 관련 경제 특별지원 대책 사각지대 지원에 나선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8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코로나19의 산발적 감염 확산이 지속 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가 불가피했고, 그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도 필연적 상황이 됐다"면서 '코로나19 장기화 극복을 위한 정부지원 사각지대 특별지원대책'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에는 황인호 동구청장과 박용갑 중구청장, 장종태 서구청장, 이동한 유성구 부구청장, 강규창 대덕구 부구청장이 함께했다.

시는 사각지대 현금지원, 한계기업의 생존보장, 지속가능한 고용안정, 경기 활력을 위한 기반구축을 4대 전략으로 19개 과제에 총 1269억원 투입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는 4차 추경 추산액 441억6000만원(시비 377억1000만원, 구비 64억5000만원)을 마련할 계획이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세를 막고 경제에 미치는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자체 재원으로 '4조6000억원+α' 규모의 '방역 및 경기보강 패키지' 대책을 마련했다.

정부지원에서 제외되는 매출감소 소상공인에 대해 100만원씩을 지급한다. 사행성 업종, 병원 등 전문업종 등 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 제외 업종은 제외된다. 매출액 4억원 이상이면서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으로 대전시는 1만8000곳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대전형 집합금지 업종(고위험시설 12종)대상 3011곳, 전세버스 운수종사자 856명, 관광사업체 620곳에 각각 100만원씩 지원할 방침이다.

확진자가 방문한 점포나 동선이 공개된 소상공인에게는 1곳당 300만원 이내에서 지원할 예상이다. 예상 업소 수는 400곳이다. 코로나 발생(2월) 이후 폐업·창업한 2100곳에는 점포 철거비, 교육·재개장 시설비 등 개소당 200만원 이내를 지원한다.

하반기 융자상환 만기가 도래하는 소상공인 3770개 업체의 827억원에 대해 1년간 조건 없이 상황을 유예하고, 특례자금 지원, 대출 만기도래 194개사 기업의 300억원에 대해 2년간 대출연장 및 이차보전 13억원을 지원한다.

또한 착한 임대인 세제 감면을 하반기까지 연장한다. 소상공인 신규고용 인건비 지원을 1000명에서 1500명으로 확대하고, 고용유지 소상공인 지원도 한다. 지역 내 모든 중소기업에 고용유지 중소기업에 특별재정 지원한다.

집합금지와 영업시간 제한조치로 업소 운영에 어려움을 겪었던 고위험시설 12종과 종교시설·학원 등 다중이용시설, 일반·휴게음식점에 대해20만원 상당의 방역물품을 지원하도록 한다. 11월 초 예정인 코리아세일페스타 기간에 맞춰, 온통대전 할인을 최대 25%까지 확대해 소비촉진 시책을 추진하고, 법령 시행 전 선제적으로 옥외영업도 허용한다. 수수료를 업계 최저 수준에 맞춘 온통대전 쇼핑몰을 구축해 온라인 시장 진출을 돕고, 중개수수료와 카드수수료를 일정 수준으로 정하는 배달 플랫폼을 구축해 11월 중 문을 연다.

허 시장은 "피해극복을 위한 긴급 지원과 고용안정, 경기회복 등을 위한 재정투자를 병행해 지역경제의 선순환 흐름이 끊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